원조 친노중에 한사람이었던, 그리고 지금은 안희정을 지지자하다 친문들의 테러에 시껍하고 정신차린 노혜경의 독백입니다.





마음속에 깊숙한 분노가 전달되어 오지 않나요?

친문들의 상대방 마타도어 하는 방식은 이렇습니다. 어떤 특정한 정치인이 갑자기 어떤 사건을 계기로 대중의 지지율이 높아졌다고 합시다. 만약 그가 연합을 통해 문재인의 불쏘시개 - (1) 그 지지율을 몽땅 다 문재인에게 헌납하고 문재인 밑으로 들어가는 것, (2) 대권 경쟁자가 아닐 때에는 문재인 휘하에 들어가 문재인의 경쟁자와 대신 싸워주는 포지션을 취해주는 것 - 역할이 가능하다라고 여겨지면 침을 흘리면서 환호를 합니다. 그 환호속에는 차기, 차차기 이런 말들도 꼭 양념으로 들어갑니다. 또는 우리편이 되는 순간 독립투사로 변신합니다. 온갖 찬양과 미화를 하는데에 서슴이 없습니다. (e.g. 김종인이 더불어민주당 구원투수로 들어갔을 때  문빠들이 그를 찬양 했던 것을 들어보면 정말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입니다.)

하지만, (1)의 경우에 그 지지율이 어느 순간 임계점을 넘어서 문재인을 위협하게 된다고 여기지는 순간이 오거나, (2)의 경우에 문재인의 방침에 반대한다라고 생각하는 순간이 오면 언제 그랬냐는 듯 온갖 거짓말과 유언비어를 퍼트려서 그 대상을 꼭 개썅놈으로 만들어 놓습니다. 오유, 엠팍, (요새는 안그러지만 예전) 디씨인사이드가 대부분 다 이런 식으로 친문들이 모여서 문재인의 경쟁자를 다구리치곤 했었죠.

안철수가 그랬고, 이상돈, 김종인이 그랬고, 박영선도 국민 썅년이 되었고, 얼마전에는 박원순, 요새는 이재명, 그리고 가장 최근에는 안희정이 그렇습니다. (이것 말고도 이렇게 썅놈,썅년이 된 야권 정치 지도자들이 셀 수도 없이 많습니다. e.g., 지난 총선에서는 그토록 문빠들이 독립운동가의 자손이자 경제민주화의 대부라면서 침을 튀기며 칭찬하던 김종인이 지금은 친일독재수구 및 전두환의 잔당이 되는 것은 김종인이 문재인의 친구이냐, 적이냐에 따라서 결정되는 일일 뿐이죠.)

상대방 지지후보에게 썅욕 문자테러는 기본이고, 18원 후원금을 단체로 보내기도 하고, 그 후보 뿐만이 아니라 그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에게도 비슷한 종류의 테러를 가하는 것을 일상으로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대놓고 sns나 채팅방에서 모의를 하여 실행을 하고, 또 자랑스럽게 자기 sns에 포스팅까지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더 큰 문제는 그래놓고서 이런 짓 하는 것에 대해서 일말의 반성이나 죄책감도 없다는 것이에요. 왜냐하면? 자신들이 절대선이기 때문이죠. 그 이외의 모든 것을 절대악이기 때문에 대화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도대체 이것만큼 반민주주의적인 집단이 어디있습니까? 일베와 완전 쌍벽을 이루는 집단 아닙니까? 그 파쇼적인 성격은 박빠들과 차이점이 하나도 없습니다.

노혜경의 독백에서 보이듯이 이재명, 안희정이 이렇게 문빠들에게 당하는 것을 온몸으로 겪은 민주당 지자자들 사이에서도 아- 이게 바로 친문패권이라는 것이구나라는 것을 드디어 깨닫게 된 것입니다. 당해본 사람이 안다고, 노혜경 시인도 이렇게 당하고 나서 보니 그동안 문빠들과 어울리면서 자신도 똑같은 잘못을 했었을 수 있구나라고 모골이 송연할 지경이다라는 반성까지 하고 있습니다.

요새 유행하는 말이 문트릭스에서 탈출한다고 하죠?

문재인은 정치인으로서 실격입니다. 그가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이 얼마 안 있어서 큰 일이 생길 것 같아서 도저히 지지할 수가 없습니다. 문재인 캠프에 들어있는 많은 사람들이 과거에 수구, 재벌진영에서 일했던 사람들입니다.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면 이름만 정권 교체일 뿐 앞으로 그가 할 수 있는 정치적 선택은 뻔합니다. 대한민국을 삼성공화국의 완성본으로 만들 끝판왕이 문재인입니다. 또 한편으로는 적폐청산을 할 수 있는 의지도 능력도 안되는 사람이 꼭두각시로 주변의 궁물족들에게 치이다가 박근혜와 같은 전철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봅니다. 사실 그 정도면 다행이라 보고, 혹시라도 그 능력으로 국정을 운영하다가 외환위기 같은 것을 한번 더 겪게 될까봐 조마조마한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요새 와서 보면 그것보다 더 위험한 것이 문재인 지지자들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도 지지율이 단지 조금 높다는 이유로 자신들 이외의 다른 모두를 불구대천지 원수로 대하고 있습니다. 정치적 반대편들은 몽땅 금치산자로 여깁니다. 지금도 이런데 만약 문재인이 진짜로 대통령이 되었을 때 개선장군이 된 이들이 자신들과 다른 생각을 하는 이들에게 어떻게 행동할 지가 상상이 되지 않습니다.

물론 지금 문빠로 행동하는 사람들중에서 진성은 얼마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대부분은 아마도 그 어떤 모멘텀에 휩쓸려 가는 중이라고 보여집니다. 어떻게 보면 멈추기가 힘들어서 그럴 수도 있다고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문재인이 낙마를 해야 이 모멘텀이 멈출 것이고, 문빠 메트릭스에 순간 휩쓸린 다수도 다시 원래의 선량한 민주주의 시민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