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과 안철수 사이에 반부패 반 특권 연대가 필요하다

 

황인채   홈페이지 가기



지난 322일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 전국 동시투표소 투표 때 투표장에 가서 투표를 하고 왔다. 민주당 경선도 이제 막바지로 달려가고 있는 것이다. 나는 일찌감치 이재명 씨를 지지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었는데 이제 본격적인 경선에 들어서자 마음이 조급해졌다. 아직도 문재인 씨의 대세가 유지되고 있어서 마음이 초조해진 것이다. 그리고 이 대세론에 대항하기 위해서 이재명 씨와 안철수 씨가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였다.


지지율이 오르지 않아 초조하기는 안철수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국민의 당 내에서는 국민의 당의 힘만으로 집권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바른 정당과 연대를 주장하는 자들이 생겨났다. 그래서 안철수 씨 처지에서도 이들을 견제하기 위해서 이재명 씨와 협력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이재명 씨와 안철수 씨는 서로 보완관계에 있다. 이재명 씨 처지에서는 자신의 주 지지자들인 노동자와 서민들만으로 현재의 상황을 타개하기가 힘겹고, 안철수 씨 처지에서는 자신의 주 지지자들인 중도와 중산층만으로 문재인 대세론에 대항하기가 힘겹다. 두 사람이 서로 협력하면 서민과 중산층의 연대로 이어질 수 있어서 이상적이다.


지금 국민의 당 안에서 나오는 국민의 당과 바른 정당과의 연대론은 극약처방이다. 새누리 당에서 떨어져 나온 바른 당과 연대는 개혁과 적폐청산을 주장하는 촛불 민심과 동떨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최악의 상황에서 택해 볼 수 있는 극약처방으로 현재에 선택을 해서는 아니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재명 씨의 처지에서 안철수 씨와 협력은 이재명 씨를 보며 불안해하는 기득권층의 불안을 완화시킬 수 있는 좋은 카드이다. 이전 같으면 이재명 씨와 안철수 씨의 연대를 반대할 이재명 씨 지지층에서도 지금은 이 연대에 대한 반대가 크게 완화되었으리라고 생각한다.


지난 국회의원 선거 때 안철수 씨는 새누리당과 민주당 사이에 있는 중도 층을 효과적으로 공략하여 놀라운 성과를 이루어 냈다. 이번 대선에서도 그때의 전략을 사용하는 것이 필요하겠지만 그것만으로 큰 성과를 다시 내기는 힘들다고 생각한다. 최순실 게이트를 거치며 국민들은 수구 기득권층의 타락상을 깨닫고 그들과 대척점에 있다고 생각하는 문재인과 민주당을 압도적으로 지지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아니 그 전부터 국민들은 다음 대통령 후보로 새누리당보다는 민주당 후보를 더 지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었다. 국민의 당이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자들이 더 많아서 선거에 이기기 위해서 중도와 보수층을 공략할 필요가 있었지만, 대선에서는 민주당을 지지하는 자들이 훨씬 더 많아서 보수층보다는 변화를 바라는 계층을 공략할 필요가 커진 것이다.


이번 대선에서 안철수 씨의 적은 자유한국당 후보나 바른 정당 후보가 아닌 민주당 문재인 후보인 것이다. 안철수 씨가 문재인 후보에게 이기기 위해서는 문재인 후보의 표를 잠식하는 것이 보수 후보의 표를 잠식하는 것보다 효과적이다. 그래서 국민의 당에서는 연대할 세력으로 바른 정당을 택하기보다는 민주당 비주류를 선택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 오늘(325) 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이재명 후보지지 선언을 하고, 이재명 후보 선대 위원장을 맡기로 하였다. 이로써 이재명 후보는 명실상부한 민주당 비주류 대선 후보가 되었다.


국민의 당이 바른 정당과의 연대론 자들의 구호인 반 패권 연대를 버리고, 반부패 반 특권을 구호로 하는 안철수와 이재명의 연대가 필요해진 것이다. 이것은 재벌의 비자금에서 나오는 돈을 받아서 불신을 받던 기성 정치인 대신에 부패에 물들지 않은 자들이 깨끗한 정치를 하겠다는 개혁 연대인 동시에 야권의 세대교체 후보 연대인 것이다.


그 연대는 이번 민주당과 국민의 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이재명 지지자와 안철수 지지자들이 서로 힘을 합하여 협력하는 것으로 시작할 수 있다. 민주당 경선단은 이미 결정되어 있지만 안철수와 국민의 당 지지자들이 이재명을 응원한다면 경선단 내에서 문재인 씨나 안희정 씨를 찍으려던 자 중에 생각을 바꾸어 이재명을 찍는 자가 많이 생겨 날 수 있을 것이다.


사실, 많은 국민들은 이명박과 박근혜 정부보다는 낫지만 참여정부도 부패했던 정권이었다고 생각한다. 참여정부를 삼성 정부였다고 주장하는 자도 많았다. 그런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인 죽음을 보고 그런 말을 입 밖에 내는 것을 꺼렸던 사람들도 이제 문재인 대세론 앞에서 아차!’ 하며 참여정부를 비판하기 시작했다.


문재인은 참여정부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가장 가까웠던 자이다. 참여정부 계승자이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모든 책임을 홀로 지고 자살하신 이후에 그분에 대한 동정에 힘입어 일어선 자이다. 그는 참여 정부에서 잘한 일과 잘못한 일에 대하여 책임을 나누어 걸머져야할 자였다. 그러나 그가 참여 정부에서의 부패와 실정에 대하여 뼈아프게 참회하였다는 증거는 아무데도 없다.


그런 그가 정말 이 나라의 대통령이 되어도 좋은가? 아니다. 그가 대통령이 되려고 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참여정부를 다시금 냉정하게 평가해 보지 않고, 사자에 대한 예의로 그냥 소박하고 소탈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눈물로 회상하며 고개를 숙여 명복을 빌어주는 것으로 족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지금 그럴 수 없다.


우리는 문재인 씨가 노무현 향수에 힘입어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가셨던 길을 다시 가는 것을 결코 보고 싶지 않다. 부하의 총탄에 돌아 가셨던 박정희 전 대통령의 향수에 무임승차하여 대통령이 된 박근혜 씨의 비극을 지금 우리는 보고 있지 않은가? 노무현 향수에 무임승차한 문재인이 박근혜와 다르리라는 보장이 어디에 있는가?


그런데 문제는 이재명 씨나 안철수 씨를 대통령으로 밀기에는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많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재명 씨와 안철수 씨가 연대하여 자신들의 부족한 점을 서로 보완하여 이 나라를 새롭게 할 정부를 세우겠다고 한다면, 국민들은 문재인 대신 그들을 선택할 것이라고 본다.


참여정부의 한계를 넘어서는 정부를 세우기 위하여 이재명과 안철수의 반부패 반 특권 연대가 필요하다. 재벌의 철저한 개혁이 없이는 그 어떤 공약이나 주장도 빈 소리에 불과할 뿐이다. 나는 노무현 정부의 한계를 넘어서는 길은 정경유착의 단절에서 시작된다고 믿고, 이를 위해서 재벌개혁에 적극적인 이재명 씨와 안철수 씨의 연대를 주장한다.


우선 이재명 지지자들과 안철수 지지자들이 서로 상대편을 돕는 일에 품앗이를 하여 민주당 경선에서 이재명 씨가 선택받고 국민의 당 경선에서 안철수 씨가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하여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