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DJ계열이 공천에서 우세하든 밀리든 그게 무슨 당위성이 있습니까?
친노가 장악하고 호남이 밀렸다고 민통당을 안찍겠다는건 비호남인 제가 봐서는 갸우뚱한 장면이 아닐수없습니다.
아니 그럼 호남이 장악하고 친노가 밀려나면 잘된 공천입니까?
아니죠 
그럼 5-5가 되면 잘된공천입니까?
계파싸움의 측면에서는 잡음이 지금보다 훨줄어들수는 있겠네요
하지만 역시 잘된공천이라고 하기에는 뭣하죠 

그래서 그런 의문을 가진 저같은 사람들은 이런 가상투표를 해보면 될겁니다.


새누리당 공천탈락자 VS 민통당 공천탈락자


이렇게 가상 총선(혹은 자가가상공천?)을 해보면 어느쪽이 훨씬 납득할만한 공천이 이루어졌나 아마 답이 나올거같네요
물론 새누리가 일단 비호감점수를 먹고들어가긴 합니다만...

하여간 오늘 전여옥이 공천탈락했다는 뉴스를 보고 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