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4일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탈북자들을 찾아 이들을 위로했나 봅니다. (관련기사: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20304204410245&cateid=1020) 이걸 보면 안철수가 순진하거나, 개념이 없거나, 포퓰리즘에 빠진 것 같네요.


탈북자문제는 간단한 문제가 아닌데, 반공 수구파들이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겁니다. 우선 인권하고는 거리가 먼 수구파들이 인권 운운한다는 게 우스운 얘기고, 탈북자들만 예외적으로 송환을 당하는 게 아닌 일반적인 국제법에 속하는 거죠.


일례로, 탈남자들이 월북하려다 걸리면 국가보안법으로 기소돼 온갖 예술적인 고문을 다 당하죠. 그리고 탈남자들이 미국에 불법 입국하다 걸리면 본국으로 강제송환되죠. 탈북자와 탈남자가 뭐가 다른 거죠?


만약에 북한에서 탈북자들이 자유롭게 남한으로 가는 걸 허락해, 수백만 명이 월남한다면 그때 수구파들은 뭐라고 할까요? 과연 그때도 인권 운운하며 다 받아주자고 할까요? 북한에 인권차원으로 식량을 보내자고 하면 길길이 날뛰는 자들이 절대 그럴 리는 없을 겁니다. 그러면서 인권을 들먹이는 건 인권의 진정한 의미를 욕보이는 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