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이제 더 이상 이런 허접한 애 미련이 없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쫓아 냈으면 좋겠습니다. 노무현 정권은 허접한 애들만으로 다수당 만들었지만 전여옥 한 명에게 처발렸습니다. 역시 '허접한 아군은 훌륭한 적보다 더 위험한 법입니다'.

처음 당에 합류할 때 정책을 이야기하는게 아니라 '당명 개정'이라는 허접한 소리나 하는 인간, 솔직히 국민의 당에 필요없습니다. 예. 안철수 대통령 되지 않아도 상관없습니다. 국민의 당이 '공정사회'라는 것을 당규로만 확정 짓고 그 당규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만 보인다면 누가 대통령이 되던 아니 대통령이 되지 않아도 기쁜 마음으로 국민의 당에 투표할겁니다.


그런데 정당의 목적이 뭡니까? 당원들의 의사가 반영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국민의 당은 아래와 같은 진통도 겪었습니다. 제가 안철수 주위에'호남을 무시하는 인간들 쳐내라'라고 주장했던 이유입니다. 한마디로 친노의 '호남 뜯어먹기' 판박이라는 것이죠.

국민의당, '호남 쏠림 보정' 대선경선 뜨거운 감자

주승용 의원은 CBS와의 통화에서 "지역보정에 반대하는 입장이다"며 "과거 민주당에서도 '호남 100표가 영남 1표'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과한 지역 보정으로 인해 호남 당원들의 자존심에 상처가 났었다. 이는 원칙에 맞지 않는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남에서도 더불어민주당과 경쟁을 해야 하기 때문에 당원을 모집하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지역 보정은 등가성을 훼손해 호남 당원들에게 소외감을 불러 일으킬 수 있다"고 소신을 밝혔다. 박지원 위원장도 28일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대통령 후보 선출 당규는 아직 빠르기 때문에 좀더 심도있게 연구를 하고 만약 대통령 후보들이 우리 당에 들어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당규를 만드는게 바람직하기 때문에 (지역 보정을) 보류하자는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반면 수도권 선출직인 김성식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당헌당규 재개정위원회 소위장을 맡았던 이태규 의원과 일부 비례대표들은 지역 보정에 찬성했다.  지역 보정이 없다면 전국정당이 아니라 호남당이라는 이미지가 강해질 수 있기 때문에 외부에서 대선 주자들을 불러 모으기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지역 보정 원칙을 천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태규 의원은 통화에서 "역대 모든 정당들이 지역별 편차를 줄이기 위한 고민을 해왔다"며 "호남이 강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어떤 선거를 치르던 간에 호남의 결정에 의해 후보가 정해질 확률이 많아 이를 보완하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내가 주승용 비난 많이 하지만 지역보정원칙에 대한 주승용의 발언은 맞아요. 그런데 좀더 맞는 발언은 '호남유권자의 자존심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원칙에 위배된다'입니다. 즘 허접한 발언이기는 한데 어쨌든, 지역보정원칙이라니요? 이거 친노문들이 친노패권용으로 악용했던 것 아닙니까? 그런데 저런 작태를 또 보여요? 결국, 뭡니까? 노력해서 외연을 확대할 생각은 하지 않고 호남 뜯어먹기를 재탕하겠다는거 아닙니까? 호남이 다수가 된다? 그거 걱정하는게 아니죠. 호남이 다수가 되는 상황을 어떻게 개선해야 할까?라는 것을 고민해야죠. 그런데 얘들 뭐하는 애들입니까?


그런데 손학규는 100% 현장 투표를 하겠답니다. 현장투표? 조직력에 자신이 있는 모양입니다. 그런데 이 조직에 자신있는거 왜 민주당 시절에는 그렇게 친노에게 맨날 얻어터졌답니까? 정말 허접해서 두 눈 뜨고 못봐주겠습니다. 시집살이한 며느리가 시어머니가 되면 더 심한 시집살이를 시칸다는 속담이 그냥 있는게 아니더군요.


이런 과정은 전부 무시하고 현장 투표요? 손학규, 그런 몽니 왜 친노에게는 하지 못했습니까? 하여간 국민호구가 진짜 호구 하나 만난 모양입니다.


국민의당 당헌당규제개정위원회 브리핑 박주선 당헌당규제개정위원장 발언(16.09.01) (동영상은 여기를 클릭)

국민의 당 당헌 당규제/당헌안 (출처는 여기를 클릭)



그리고 모바일 투표는 역선택이 작동한다? 그래서 100% 현장투표를 한다? 손학규는 왜 친노가 번번히 선거에 져서 박근혜가 새누리당을 이끌 때 43:0이라는 스코어를 냈는지 모르는 모양입니다. 정치력이 아주 발바닥 수준입니다. 그리고 역선택? 모바일 투표에 의하여 결과가 뒤바뀔 확률이 큽니까? 아니면 현장투표해서 결과가 뒤바뀔 확률이 큽니까?


바로 현장투표를 하는 경우 결과가 뒤바뀔 확률이 더 큽니다. 알겠어요? 이 멍청한 손학규씨? 왜냐고요? 현장투표에 누가 나옵니까? 공약이 뭔지 제대로 모르는 상태에서 국민의 당 지지자들은 선거판에 안나올겁니다. 역대 선거가 증명한 사실입니다. 그대신 정치적 행동력이 강한 노문빠 애들이 역선택을 하기 위하여 투표를 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이고 따라서 현장투표를 하는 경우 모집단에서 차지할 샘플 비율이 더 많아 결과가 뒤바뀔 확률이 더 높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당원제는 한국 정당제도에서 반드시 있어야할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그래서 이제 각 정당마다 당원제가 뿌리잡히고 있는 현실에서, 물론 부정적인 요소도 있지만, 그걸 딱 무시하고 100% 현장 투표요? 국민의 당 당원은 현금셔틀러입니까? 뭐 이런 빌어처먹을 발상이나 하고 자빠졌는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국민의 당이 안철수 대통령 되기 위해 존재하는 정당이 아니듯 손학규 같이 허접한 주장을 외연확대라는 명분으로 고분고분 받아주는 허접한 정당도 아닙니다. 솔직히, 하는 꼬라지들 보면 손학규 그냥 쫓아냈으면 합니다. 저런 허접한 꼴 보여서 집권해봐야 도로 노무현 정권일테니 말입니다. 그리고 안철수도 인구보정원칙이나 주장하는, 주변에 좀 허접한 애들 좀 쳐냈으면 합니다. 유권자들이, 최소한 나는 허접한 애들 놀라고 국민의 당에 투표한거 아니니 말입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