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시위의 옳고 그름은 따지지 않겠습니다. 아니, 이 두 시위는 대한민국 헌법 '제21조 1항에 명시된 집회·결사의 자유'에 의거한 행위이니 두 시위 자체는 인정되는게 맞다고 봅니다.


그런데 이 두 시위가 관통하는 공통 키워드가 있습니다. 그 것은 바로 '불공정성에 대한 항의'.


탄핵 정국에서 제가 박근혜를 비판하기를 '세차례 국민담화를 할 때마다 지지율이 떨어졌는데 이는 국민이 무엇에 분노하고 있는지 모르는 소치'라고 했고  '촛불시위에 몰린 군중은 노무현 정권 이래로 심화된 사회의 불공정성에의 항의'라고 했는데 같은 논리로 '박근혜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한 후의 처리 과정에서의 정치권에서의 불합리성이 탄핵 반대 태극기 시위에 군중이 몰리게 된 이유'라고 보는게 합리적이겠죠.


참조로 이번 태극기 시위에 모인 군중 수가 집계되지 않은 이유는 아래와 같은데 TV화면 상으로만 보면 무시 못할 숫자이기는 합니다. 과거 탄핵반대 시위에 참여한 군중 수가 10만명도 채 안된 것에  비하면 말입니다.


집회 참가자 수가 이처럼 ‘부르는 게 값’이 된 건, 경찰이 지난 1월 14일 집회 때부터 자체 추산 인원을 공개하지 않으면서부터다. 경찰은 자체적으로 활용하던 ‘페르미 추산법(일정 면적당 인원수를 기준으로 집계하는 방식)’에 대해 “현실과 동떨어진다”는 여론의 비판이 계속되자 아예 수치를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결국 그나마 객관적으로 받아들여지던 경찰 추산치가 사라진 가운데 탄핵 찬반 진영의 세 대결 양상으로 치달으면서 과도한 ‘숫자 경쟁’ 심리가 작용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귀옥 한성대 사회학과 교수는 “수치의 객관성이 결여된 상황에서 집회 주최 단체들은 내부결속을 위한 숫자를 발표하고 있다“며 “‘숫자의 정치학’을 버리고, 법리적 판단을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이번 탄핵 정국에서 자신의 정치적 스탠스에 관계없이 국민을 관통하는 공통 키워드는 '불공정성'. 


정치권은 정말 정신 바짝 차려야 합니다. 온 국민들이 국가적 불공정성에 대하여 항의를 하는 것이 현재 2017년 대한민국의 현실이니까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