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의 합병이야 경제시장의 원칙이니 그걸 가지고 왈가왈부할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국민연금의 주식 투자는, 주식투자가 그러하듯 이익을 볼 수도 있고 손해를 볼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그 의사 결정 과정이 합리적이어야 한다는 것이죠. 국민연금의 경우 주식 투자 결정 과정이 합리적이면 손해를 보아도 국민들이 이해를 해야할 것이며 합리적이지 않은 상태에서 국민연금이 이익을 보았다면 비판해야 마땅하죠.

왜냐하면, 합리적 의사결정은 주식투자에서 리스크를 최소로 할 수 있고 합리적 의사결정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익을 봤던들, 미래의 재앙을 담보하는 것이니까요.



그러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이런 경제 시장의 논리와 관계없이 '엘리엇이라는 헤지펀드로부터 삼성을 지켜야 한다'는 국뽕, 그리고 합병되면 주가가 오를 것이라는 기대심리에 의하여 합병이 된 것입니다.


투자자들은 간단합니다. 특정 기업 주가가 오르면 기대이익을 바라고 주식 보유를 유지 또는 추가 매수할 것이며 또한 주가가 떨어지면 그 주식을 매도하고 다른 주식으로 갈아탈 것이라는 점이죠. 따라서, 이런 투자자들이 다수라고 해서 '그 합병이 맞다'라고 주장하면 궤변이죠.


투자자들의 합병 찬반보다 우선인 것이 합병 과정에서 합리적 의사결정에 의해서인지, 그게 바로 시장경제입니다. 이 건으로 이야기하기는 귀찮고 삼성물산-제일모직 기업 합병할 때 주식비율이 얼마나 황당한지, 그래서 외국에서 얼마나 한국을 한심하게 보고 있는지는 좀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투명성을 요구하는게 바로 그 이유입니다.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외국언론들이 어떻게 보고 있는지 인용합니다. 한마디로, 한국 경제 시장은 시장의 원리가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으로 이 것은 두가지.


첫번째는 투자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것
두번째는 악성 헤지펀드에 의하여 주식시장이 교란 언제든지 기업들이 먹이감으로 전락할 것이라는 점.

좀, 거시적인 측면에서 보았으면 합니다. 뭐 하긴.



“삼성 총수 일가가 미국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과 다툼에서 승리한 것과 별개로 (삼성물산 합병 논란은) 외국인 투자자가 한국의 오랜 재벌 체제를 위협하고 있다는 새 증거다.”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 20일자 ‘삼성의 구사일생으로 드러난 재벌 체제의 문제점(Close shave for Samsung raises Chabol fears)’

 
“코리아 디스카운트(Korea discount)는 근본적으로 한국의 불투명한 재벌 중심 기업지배 구조 탓이다.” 영국 경제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7월11일자 “삼성 재편성하기(Reconstructing Samsung)”
 

“한국 정부는 ‘경제민주화’를 내세우며 재벌 편애 관행을 제한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연금공단의 합병 찬성은 이 약속에 정면으로 배치된다. 국민연금공단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과 서스틴베스트(의결권 자문기구)의 권고도 무시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 7월 20일자 “한국의 삼성 분수령(Korea’s Samsung Watershed)”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