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보통 경제적 정의라는 것이 존재한다고 착각하는 경향이 있다. 절대적 기준이 존재하고 절대적 가치기준에서 벗어나는 교환과 거래행위는 정의롭지 못하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이는 교환과 거래의 본질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된다.

금광 근처에 살아서 금덩이가 길에 차고 넘치는 원시 종족이 탐험가를 우연히 만나서 탐험가의 모자가 너무 가지고 싶어서 금덩이와 교환을 했다고 가정해보자. 이 거래는 정의롭지 못한가?

전혀 아니다. 탐험가는 싸구려 모자를 주고 금덩이를 받아서 너무 행복했을 것이고 금덩이가 차고 넘쳐 어떻게 처리할지 몰랐던 원시종족도 모자를 받고 너무 행복했을 것이다. 손해를 본사람은 아무도 없다. 거래 양측모두 만족했고 그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었다.

정보의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생긴 이상한 사례라고?
그렇다면 주식시장을 보자. 항상 파는 사람과 사는 사람이 있다. 이상하지 않은가? 절대적 가치기준이 존재한다면 어떻게 이런일이 발생할 수 있는가? 주식을 파는 사람은 여러가지 이유로 주식의 가격이 더이상 오르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서 주식을 판다. 사는 사람은 반대이다. 경제적 정의가 훼손되고 있나?

점심식사를 6천원에 파는 아주 잘되는 식당이 있다. 손님들은 6천원에 이 가격이면 식당주인이 손해를 보지 않을까 걱정을 한다. 아주 만족스러운 점심을 제공해주기 때문이다. 반면 식당주인은 인건비 등을 포함한 원가가 4,000원인데 2,000원이나 비싸게 파는데 사람들이 와서 식사를 하니 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손해를 본 사람이 있는가? 아무도 없다. 모두 만족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길 수 있을까? 어떤 상품이나 재화에 대한 사람들 머릿속에 들어있는 가치는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바로 이러한 이유로 사람들은 교환을 한다. 모든 인간들의 머릿속에 박힌 절대적인 가치기준이 있다면 교환은 애초에 불가능했을 것이다. 아니면 등가의 물물교환만 제한적으로 이루어졌을 것이므로 거래 자체가 많지 않았을 것이다.

경제적 정의? 웃기지 말아라 그런건 없다. 경제적 정의를 주장하는 사람들과 비슷한 부류들이 쓰는 용어가 있다. "적정이윤"!!!

제품의 원가를 따져봤을때 너무 많은 마진을 보고 있어서 소비자를 우롱하는 정의롭지 못한 탐욕스러운 기업이라고 욕을 한다. 웃기는 소리 하지 말아라. 그 제품을 사는 소비자는 내는 돈보다 더 많은 효용을 주기때문에 그 제품을 샀을 뿐이다.

물건살때 생각해보자. 내가 뭘 살때 내가 내는 돈보다 어떤 물건이 주는 가치가 작다고 판단되는데도 물건을 산적이 있나? 만약 그런 사람이 있다면 병원에 가봐야 한다. 물을 하나 살때도 내가낸 700원보다 내 갈증을 해소하는 것이 더 급하고 중요하기 때문에 사는거다. 갈증이 참을만하면 집이나 사무실에 도착해서 먹으면 된다.

영화관 팝콘이 너무 비싸다고? 안먹으면 되지 않나? 누가 팝콘을 영화표와 끼워 팔았나? 같이 간 여자친구에게 멋지게 보이고 싶고, 비싸니까 먹지 말자는 얘기를 하면 여자친구한테 쫌팽이 처럼 보일까 싶어 사먹는다. 뭐가 문제인가? 여자친구에게 멋지게 보이는 것도(사실인지 아닌지와 무관하게) 엄연히 극장에서 사먹는 팝콘이 내게 주는 효용이 분명한데......

경제적 정의라구? 자발적으로 거래한 이상 세상에 경제적 정의 같은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자발적인 거래를 금지하거나 제한하거나 강요하는 것이 경제적으로 문제인 것이다.

경제적 정의라구? 웃기지 말아라 그런건 없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정의롭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다. 그분들께 충고하고 싶다. 그 과정에서 합병에 반대해서 주식을 팔 기회가 주어져 있었는지를 확인해보라고......

합병비율이  매수청구가가 마음에 안든다? 소송하면 된다. 난 도대체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 왜 합병에 찬성한 84% 소액주주들은 가만히 있는데 삼성물산 주식 한주도 없는 사람들이 갑툭튀하여 감나와라 배나와라 하는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