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국쌍님에게 별명 하나 새로 드려야겠어요. '문카피캣'

국민의당은 3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가 4차 산업혁명을 화두로 내세우며 안철수 전 공동대표와 유사한 행보를 보이는 데 대해 “본인에게 붙여진 ‘안철수 따라쟁이’라는 별명을 가볍게 넘기지 말라”고 비난했다.

김경록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의 ‘안철수 따라하기’가 도를 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모방을 넘어 스스로 사고하고 창조하는 모습을 보여주시길 바란다”고 비꼬았다.

김 대변인은 특히 “안 전 대표가 이미 방문했던 장소를 찾아 유사한 행사와 발언을 하는 일도 한두 번이 아니다”라고 문 전 대표의 팹랩(FabLab) 방문을 꼬집었다. 팹랩은 안 전 대표가 지난해 4ㆍ13 총선 당시 첫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한 곳이다.

김 대변인은 또 “따라하고 모방하는 것도 제대로 하면 괜찮다. 그런데 호랑이를 그리려다 고양이조차 그리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대표적인 게 4차 산업혁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가 내놓은 4차 산업혁명 선도전략은 한마디로 관치경제시대의 정부 주도 사고를 벗어나지 못한 낡은 방식”이라며 “남의 뒤꽁무니만 좇는 대통령 후보에게 미래를 맡길 국민은 없다”고 강조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