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focus.kr/view.php?key=2017020500132702518

김영환 "문재인 포함 친문 세력만 표현의 자유 누려"

"안철수, 문재인처럼 말했다면 '훅' 갔을 것"


(서울=포커스뉴스) 국민의당 대선기획단 단장을 맡은 김영환 최고위원이 5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포함한 친문(親文)세력만이 헌법에 보장된 표현의·언론의 자유를 누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영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히면서 "그 분들만이 댓글에서 자유롭고, 그 분만이 문자폭탄 포화에서 비껴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만일 안철수 전 대표가 대연정을 하자고 주장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을 잘했다고 하고, 박근혜정권 정책을 계승하겠다고 말했으면, 안 전 대표가 뼈를 추릴 수 있었겠나, '훅' 가지 않았겠나"라고 했다. 

이어 "문 전 대표의 실언들. 말바꾸기, 아들의 특혜 취업문제, 삼성과의 관계, 대북 송금 특검 과정에서의 발언, 특히 박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을 보장하겠다는 약속, 이런 말을 안 전 대표가 했을 때 그게 용서되고 지지율이 유지될 수 있겠나"라고 했다. 

그는 "과연 진보언론의 집중포화를 받지 않고, 댓글을, 그리고 문자폭탄을 받지 않고 견딜 수 있었겠나"라며 "이게 어디에서 발생하는 불평등인가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김도형 기자 namu@focu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