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형으로 제목을 달았습니다만 진짜 몰라서 쓰는 글이 아니고 설명하는 글입니다.)

박지원 대표의 지나친 원맨쇼를 걱정했는데 역시 정치9단 답네요.

최고위원들을 설득해 본인이 아니라 안철수 전 대표가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도록 양보했다는 뉴스를 보며 무릎을 탁 쳤습니다.

조기 대선 국면에서 대선 후보가 주목받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죠.

게다가, 다른 분들도 지적하셨듯이, 손학규와 정운찬의 손을 잡는 것도

외연 확장 측면에서 필수적입니다.

더불당은 대세론에 심취해 '더 작고 단단한 당을 만들려' 하고 (←문재인이 직접 한 발언임)

세력확장보다 좌클릭을 택하고 있네요.

게임은 이제 시작된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