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국민의당 전략은 박지원 대표가 정치력 발휘하고, 안철수 의원도 개인적 인연 이용해서 정운찬 총장, 손학규 전의원등을 영입해서 일단 '대안 정권 교체'  플랫폼을 만드는 겁니다.

궁극적으로 안철수 vs 문재인 구도를 만드는게 국민의당의 목표입니다. 

아무리 문재인 대세라고 하지만, 더민당도 당내 경선 한다고 (어짜피 문재인으로 정해져 있지만) 나름 쇼하면서 분위기 띄우겠죠. 그리고 뉴스를 먹고 살겁니다. 안희정이 억지로 문재인과 각을 세우는 모양새라도 만드려는 이유가 거기에 있습니다.

여기에 대응하려면 국민의당도 뭔가 해야 할겁니다.

국민의당이 보여 주고 싶은 메시지는 "도로 삼성 참여정권" 이 아닌 다른 형태의 정권 교체를 하려고 한다면, "친노/친문 제외" 야권 대안 세력이 모이고 있다는 모습입니다.  그냥 단순히 안철수 혼자 개인기에 기대는 모습이 아니라 말입니다.

그럼 좀 손해보는 듯 하더라도, 어음이라도 던져주고 데려 와야지요. 

근데 거기다 대고 "호남이 안철수 배신해서 손학규에게 팔아 먹으려고 한다." 라고 지레 소리 지를 필요 없습니다.  제 정신이 돌아가는 인간들이 당 팔아 먹으려면 문재인한테 팔아먹지 손학규한테 팔아서 뭐 합니까?

손학규, 정운찬도 뭐 자기가 국민의당 들어와서 안철수 제끼고 대선 후보된 다음 문재인 이기고 대통령 될 가능성이 진지하게 있다고 생각하겠습니까?

그냥 가오 세워달라는 겁니다. 

누가 봐도 꿔다놓은 보리자루로 들어가서 자리만 채우는게 아니라, 대접받는 모습 좀 보여달라고 말입니다. 그래서 실제 안철수로 정권 교체하면 공로 인정받고, 그게 아니라도 이후 자기 정치 할수 있는 인지도 자본 이라도 받을 수 있게 말입니다. 

아쉬운게 어느쪽이냐 하면, 국민의당이랑 안철수 입니다.  천정배 - 안철수 - 손학규 - 정운찬 정도 모여서 노이즈를 내고 뉴스를 만들어야 관심을 받고, 사람들에게 목소리를 낼 꺼 아니겠습니까. 철저하게 안철수 무시 작전에 들어선 친문 언론들을 돌파하기 위해서라도 말입니다. 

마음에 맞는 사람들끼리 사이좋게 해서는 정권 잡을 수 없다고 안철수 의원 본인이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