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인터뷰 보니까 시의적절한 말만 골라서 하네요. 아, 정말, 국민의 당이 '친노정서 좀 없애고' '호남표 받는거 창피하다는듯한 발언 없애고' '지난 총선 때 유권자들이 왜 자신을 선택했는지만 각성한다'면 대선 아직 모르는데 말이죠.



안철수 전 대표는 그러면서도 ‘직선제 대통령 중 롤 모델을 꼽아달라’는 요청에 “김대중 대통령을 꼽고 싶다”고 대답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에 대해 “다가올 시대에 대한 혜안과 준비가 철저한 분”이라며 “IT산업의 중요성을 대선 이전부터 주장했고 당선 이후 공약에 그친 것이 아니라 실제로 이해하고 산업을 일으켰다”고 김대중 대통령의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4차 산업 혁명 대응 방법’에 대해서는 “교육 개혁으로 돌파해야 한다”면서 “교육부를 없애고 국가교육위원회와 교육지원처로 재편해야 한다. 중장년층도 살아남기 위해 국가가 그분들의 교육을 책임져야 한다. 평생교육을 100배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또 ‘개헌 시기와 방향’에 대해서는 “지방선거 때 동시에 해야 한다”며 “국회에서 합의됐다고 바로 국민 투표에 붙이는 것은 국민 민심과 다르다”고 강조하고, “세부적인 것에 대해 시민사회 전문가는 잘 알지만 일반 국민은 모른다. 일정기간 공론화 과정을 거쳐 개헌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안철수 전 대표는 권력구조 개편 방향에 대해서는 “의원내각제는 시기상조다. 내각제를 제외한 권한축소형 대통령제나 이원집정부를 선택하는 것이 맞는 방향이라고 본다”고 정리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국민의당이 당론으로 정한 결선투표제에 대해서는 “위헌 소지는 개혁입법 때 마다 항상 나온다. 나중에 보면 위헌이 아니라고 판결이 난다. 옳은 방향이라면 아무리 어려워도 관철하는 것이 정치”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노동개혁 방향에 대해 “일방적으로 노동자 희생을 강요하면 안된다. 국가가 해야할 몫은 사회적 안전망을 만드는 것이다.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기업의 책무”라고 판단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어 사드 배치와 관련해서는 “미국과 협약하기 전과 후가 다를 수밖에 없다. 외교에서 최고의 판단기준은 국익이다. 중국과 미국을 설득해 북핵 실마리가 풀리기 시작할 때 미국에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할 수 있다고 본다”는 입장을 내놨다.

안철수 전 대표는 남북관계 해법에 대해서는 “대화해야 한다고 본다. 어느나라를 제재해서 체제가 붕괴된 것은 없다. 협상 테이블을 만드는 것을 주도적으로 해야한다”면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당사자들이 살아있다. 다음 정부에서 재협상해야 한다. 다만 경제와 역사는 분리해 투트랙으로 진행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와의 관계에 있어서 “이번에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대선 후보를 양보할 일이 없다”고 못 박고, “그렇게 되면 (안철수와 문재인) 두 후보 가운데 누가 더 좋은, 나라 살리는 정권교체인가 (국민들이) 마음 놓고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문재인 전 대표와의 1대1 구도를 다시 한 번 분명히 강조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전 대표에게 후보 자리를 양보한 데 대해서는 “약속을 지킨 것”이라고 말하고, “과거 김대중, 김영삼 전 대통령이 단일화를 이루지 못하는 바람에 군부정권이 연장됐다. 그런 역사에서 배워야 한다는 생각을 평소 지니고 있었다. (2012년) 대선은 내 모든 걸 걸고 후보단일화를 국민께 약속한 터였다. 솔로몬왕의 재판에서 생모의 심정으로 후보직을 내려놨던 것”이라고 비유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