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수조 새누리당 예비후보(27)가 문성근 민주통합당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발끈하면서 맹비난에 나섰다.

문성근 최고위원은 지난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손수조 예비후보에 대해 “신인이 이렇게 언급되는 것은 나쁘지 않다. 어차피 질 테니까, 그냥 화제 있는 인물을 찾아본다, 이런 생각일 수도 있겠다”라고 말한 뒤, “그런데 너무 좀 장난스러운 느낌도 든다”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아주 강력한 분이 제대로 나와서 멋진 승부를 펼치는 게 좋지 않겠나, 그런 생각이 든다”며 “박근혜 대표께서 직접 나오시면 참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손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sonsujo) “민주통합당 문성근 최고위원이 젊은이의 도전을 비웃는데, 그래서 민주당도 문재인도 미래가 없는 것”이라고 공박했다. 
 
“노무현 대통령에 업혀오지도 않았고 (문 최고위원 부친인) 문익환 목사님에 업혀오지도 않고 홀로 사상 벌판에서 싸우는 손수조가 ‘어린이 장난’으로 보이는가”라고 비난했다.





간만에 소름좀 돋았습니다. 정말로...
사실 처음에는 문재인에게 장난질좀 치려는건가? 싶었는데
확실히 어린이 장난은 아닌것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