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이 뜬금없이 FTA를 추진했는데  지금 FTA가 잘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듯 하지만 결과가 좋은가 나쁜가를 떠나서 민주주의는 절차적 정당성이 첫째이기에 노무현이 추진 동기 과정등이 정말 올바른 것인지는 기록으로 남겨야 합니다,
어느 페친이 정리한 내용을 올려봅니다.
아크로 사초에도 올립니다.
특히나 요즘 참여정부때 태어나지도 않거나 초등생 중고등생에 불과한 사람들이 그 시대를 매일 뉴스를 보고 현실에서 느끼고 살아온 사람들보다 더 잘 아는척 사실을 왜곡하고 나대는 것 보면 기가 막히며 역사에 대한 관심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 한미FTA 전과정, '역사'로 재구성한다

[한미FTA 역사쓰기 1] 2003년 盧-재벌총수'삼계탕 회동'에서 시작되다

 

                   

2. 노대통령, 농민과 미국에 한 'FTA 약속' 깼다  

[한미FTA 역사쓰기 2] 03년 "농촌문제 해결없이 FTA안돼" 미국에 전달

 

                        

3. 한미FTA 총괄 대경위는 '국민기만위원회'  

[한미FTA 역사쓰기 3] 대외경제위원회는 '한미FTA 이익집단'의 총본산

  

                       

4. 한미FTA는 김현종과 노무현의 '비밀작품'  

[한미FTA 역사쓰기 4] 김현종의 '감언이설'에 노무현대통령 '감전'되다

              

                          

            

                  

5. 美 4대 선결조건 본격요구, 盧 '결심' 화답  

[한미FTA 역사쓰기 5] 美, "낮은 포복' 시험부터 통과" 강요, 盧 수용

      

                        

6. 한국, 美 요구수용, 盧-부시 전화로 의지확인

[한미FTA 역사쓰기 6] 한미 재계 '쌍나팔', 4대 선결조건 '조속해결' 요구

      

                                    

7. 수렁에 빠진 김현종·김종훈을 구출하라  

[한미FTA 역사쓰기 7] 4대 선결조건 탄생과 진행과정, 盧수용 의미 배경

                 

                                 

8. 대외경제위원회는 한미FTA '판도라 상자'인가?  

[한미FTA 역사쓰기 8] 노대통령 정보공개 실천은 대경위 문건 공개부터

               

                      

                       

                                            

9. 이광재 라인의 경악할 한미FTA 충동질 

[한미FTA 역사쓰기 9] 삼성에서 교육받고 '국민충격요법'으로 盧에 전이

            

                               

10. 한미FTA 추진 '주동' 5인방을 해부하다  

[한미FTA 역사쓰기 10] FTA 탈레반'들의 ‘폭언, 거짓말, 친미행각’시리즈

                 

                                

11.盧의 동지 '숙청'과 친미·개방파의 '싹쓸이'  

[한미FTA 역사쓰기 11] "동지는 간데 없고 '미친(米親) 깃발'만 나부껴" 

         

                          

12.재벌의 한미FTA 찬가, '늑대와 매국'을  

[한미FTA 역사쓰기 12] 재벌, 'M&A 포식' 노리고 美 대표 충견 노릇

                  

                         

                      

                                                            

13.노무현 한미FTA 발언록은 "인지부조화 상태"  

[한미FTA 역사쓰기 13] 노무현의 객기, 국민은 '한미FTA 충격 실험용'

           

                                     

14.미국의 의약품 협상은 대화아닌 ‘협박‘  

[한미FTA 역사쓰기 14] 미국측 2-3개 수용해도 ‘포지티브 리스트’는 무용

                                 

                                     

15.미국의 자동차시장 공략, 무저항에 특혜수준  

[한미FTA 역사쓰기 15] 米 '자동차 파상공세', 韓 '특혜주기'로 맞서(?)

                           

                                         

16.'미친 소 협상' 한미FTA와 '인간광우병'  

[한미FTA 역사쓰기 16] 미국소와 '부적절한 만남', 주저앉은 '건강주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