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대선에서

국민의당과 안철수는 설혹 집권하지 못하더라도

그 당과 정치 생명은 없어지지 않는다고 봅니다.

더민당과 문재인은?

대선에서 패배하고, 집권하지 못하는 순간 정당 소멸될 겁니다.

아마 반 년도 못 갈 거라고 봅니다.

문재인은 당근 양산 자택 칩거 들어가고 노무현재단 포함한 모든 직책 내려놓아야 할 겁니다.

아마, 길거리 돌아다니기도 힘들 거라고 봅니다.

사실 이 싸움은 제3정당이니 제3지대니 뭐니 하는 문제가 아니에요.

대한민국은 양당제입니다. 영남패권이 소멸되지 않는 한 그렇습니다.

영남패권 vs 반 영남패권 세력

이 구도를 벗어날 정치인도, 정치세력도 없습니다. 영남패권이 극복되지 않는 한 그렇습니다.

결국 국민의당(안철수)과 더불어민주당(문재인)의 대립은 저 반 영남패권 세력의 주도권 정통성을 누가 갖느냐 하는 싸움입니다. 누구 하나가 사라져야 끝나는 싸움입니다. 공존? 양립? 연대? 헛소리입니다.

집권은 오히려 두번째 문제라고 봐야죠.

국민의당과 안철수는 대선에서 패배해도 정치 생명은 끊기지 않습니다. 왜냐? 반 영남패권 진영의 본진인 호남이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더민당과 문재인은 집권 못하면 정치 생명 끊깁니다.

호남 본진에서 단절되고 독자적인 정치 기반 구축에도 실패하기 때문입니다. 집권해야 영남패권의 신주류로서 세대교체가 가능한데, 집권 실패하면 그게 불가능한 것이죠.

문재인 더민당이 호남의 지지를 얻을 가능성은 없냐구요?

불가능합니다. 겜 끝났어요. 지금 문재인의 호남 지지세는 어거지로 그냥 버티는 것이지, 사실상 생명력도 확장성도 없습니다.

호남에서 완전 축출되는 것, 그냥 시간 문제일 뿐입니다.

얼마나 오래 버티느냐, 지연시키느냐의 문제일 뿐입니다.

그 이유는 설명 안합니다.

정 궁금하면 내 책 <호남과 친노> 보시면 됩니다.

거기에 다 나와있습니다.

<호남과 친노>는 호남 정치의 복권 선언문이자,

친노 세력에 대한 사형선고 또는 불치병 진단서라고 보셔도 됩니다.

아직 정신 못차리시는 호남 친노들에 대한 애틋한 사랑과 긍휼을 듬뿍 담은 연서이기도 합니다.

연서 치고는 표현이 너무 적나라 돌직구라서 좀 그렇기는 합니다만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