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 러시아와 폴란드 간 과거사 논쟁이 외교 마찰로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18일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폴란드 의회는 오는 23일 1939년 2차 세계 대전 발발 직후 소련군의 폴란드 동부지역 진입을 `대량학살'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폴란드는 1939년 9월1일 독일의 침공에 국토의 태반을 유린당했고 당시 위협을 느낀 소련은 폴란드 동부의 옛 우크라이나와 벨라루스 영토에 자국 군대를 주둔시켰다.

소련은 그 조치가 독일군에 패한 폴란드 정부를 대신해 해당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려는 것이었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폴란드는 소련군이 주둔하면서 저지른 여러 잔혹 행위가 대량학살과 다름없다는 입장이다.

러시아 정부는 폴란드 의회가 결의안을 채택한다면 양국 관계가 훼손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안드레이 네스테렌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7일 "그런 태도는 양국 관계에 전혀 이득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드미트리 로고진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를 폴란드 지도부의 `러시아 혐오증'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그들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폴란드가 당시 상황을 대량학살로 규정한다면 17세기 폴란드-러시아 전쟁 당시 러시아 영토 내에서 저지른 폴란드군의 행위 또한 대량학살로 비난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폴란드는 지난달 말 2차대전의 기폭제로 작용한 나치 독일의 폴란드 침공 뒤에는 독일과 구소련 사이에 체결된 '독소불가침조약'이 있는 만큼 러시아가 당시 조약 체결에 대한 사과의 뜻을 표명해야 한다고 주장해 러시아와 감정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러시아 지도자들은 독소불가침조약을 핑계로 러시아에 2차대전 발발의 책임을 돌리는 것은 역사를 왜곡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당시 국영 TV와의 인터뷰에서 "2차대전 발발 책임을 놓고 구소련과 나치 독일을 동일 선상에서 비난하는 사람들은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일 폴란드에서 열린 2차대전 발발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도 "2차 세계대전이 단순히 독-소 불가침 조약 때문에 일어났다는 식의 주장을 거부한다"면서 "이런 잘못된 사실을 대중의 의식에 침투시켜 국내 정치에 악용하는 것은 최악의 행위"라고 비판했다.

hyunho@yna.co.kr

=======================================================================================================

2009년도의 일인데, 일단 폴란드가 엄청나게 러시아를 곤욕스럽게 만든 질문을 내던졌네요. 폴란드 입장에서 이야기를 하지만 사실 17세기 문제는 프랑스혁명 이전에 문제고, 그때는 땅을먹고 땅을 안먹고를 따지기 힘들다는 것이죠. 그 당시에 러시아가 점령당했냐라는 것을 봐야 하지만 점령은 안당했죠. 반면 독소불가침조약과 그로 인한 폴란드내 나치와 소련의 각각의 학살은 엄연히 점령상태에서 했던 학살이죠. 예를 들자면 우리 역시도 4군 6진 정책으로 여진족이 피해를 봤지만 이후 여진족이 중국의 동화정책으로 묶여있는데, 그 문제로 우리가 중국한테 사죄할 필욘 없죠. 고구려의 만주 정벌도 그렇구요. 무엇보다 독소불가침조약을 비난한 폴란드인들의 정치적 감각이 굉장히 뛰어나보입니다. 어찌 저걸 문제삼았는지 폴란드인들이 생각보다 굉장한 정치적 고단수들이군요. 무엇보다 소련은 이미 붕괴되고 러시아가 소련을 계승할지 안할지 문제까지 이어진다는 것이죠. 

예를 들어서 우리가 러시아나 일본에겐 소일불가침조약, 사할린 강제 이주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죠. 북한과 일본에겐 재일교포 북송 사업을 제기하는 것이군요. 동유럽 사람들이 보통의 고단수가 아니네요.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