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될 두 사람을 '문재인과 반기문'으로 뽑았었습니다.

그런데 반기문이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되는 저의 개인적인 판단과는 별개로, 설사 반기문이 대선에서 승리가 확실시 된다고 하더라도 국민의 당과의 통합(내지는 합류)의 정치적 대의가 무엇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이건 철저히 정치공학적 판단에 불과합니다.


닝구들의 문재인과 친노에 대한 혐오감을 충분히 이해합니다. 아니, 혐오감만 언급한다면 닝구의 어느 분들도 저의 문재인과 친노에 대한 혐오감을 능가하지는 못할겁니다. 그러나 문재인이 대통령 되기를 막기 위하여 반기문과의 통합을 주장하는 것은 2002년도 제가 그렇게 범 DJ지지자들과 싸우면서 '노무현은 절대 반대'라는 당시를 떠올리게 만드는군요.


'호남의 지지를 창피하게 생각하는 안철수 주위의 인물들 주장'과 '반기문을 영입 절대 찬성이라는 국민의 당 정치인들의 주장'의 차이가 뭔가요? 결국 호남 유권자들의 지지가 창피하거나 또는 객관화 시키려는 것으로 같은 주장 아닌가요?


나는 안철수 주위에  '호남의 지지를 창피하게 생각하는 인물들'을 먼저 쳐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승리만을 위하여 '반기문 영입 절대 찬성'이라고 주장하는 국민의 당의 일부 정치인들도 쳐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안철수도 유권자들이 자신에게 무엇을 요구하는지를 좀 알고 정신 차려야 합니다.


유권자들은 안철수가 호남을 지지 바탕으로 하는지에 대하여는 전혀 관심없습니다. 최소한 저와 제 주변에 안철수 지지를 표방하는 유권자들은 그렇습니다. 제가 안철수 지지 표명/지지 철회를 반복했던 이유는 안철수가 그래도 현정치인들 중에 유일하게 '국가 미래에 대한 비젼'을 보여주었고 그 실현 가능성을 제시했기 때문입니다.


반기문이 한국 정치에 무엇을 공헌했습니까? 그는 탄핵정국에서도 여론의 간만 본 인간입니다. 그런 인간이 대권을 잡은들 과연 국가정책을 제대로 펼치겠습니까? 물론, 닝구들의 우선 순위가 가장 높은 것은 '문재인과 친노의 몰락'일겁니다. 그 점 이해합니다만 그렇다고 국민의 당에 반기문을 대입한다? 저는 절대 반대입니다.


2002년의 좌절을 생각해 보십시요. 국민의 당에 대한 희망을 닝구들이 완전히 버리지 않는다면, 이제 겨우 심은 희망의 씨앗을 스스로 파내는 짓은 하지 말아야지요. 반기문을 영입해서 대권을 잡은들 호남에 어떤 정치적 이익이 갈 것이라고 생각합니까?


하나 예를 들어볼까요?

대구와 광주에 각각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짓습니다. 그러면 비호남인과 호남인의 경제적 이익은 어떻게 될까요? 굳이 길게 설명드려야 할까요? 정치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대권을 포기하는 한이 있더라도, 호남을 창피하게 생각하는 국민의 당 내의 정치인들을 먼저 쳐내야 합니다. '문재인과 친노를 쳐내는 것이 우선 순위가 가장 높다는 것'을 이해합니다.

그러니 문재인과 친노가 호남을 창피하게 생각하는 것은 나쁜 창피이고 국민의 당의 안철수 주변의 인물들이 호남을 창피하게 생각하는 것은 착한 창피입니까? 이건 진영논리에 불과합니다.


'호남의 지지를 창피하게 생각하는' 국민의 당 내부의 인사들, 그리고 그 것을 문제삼지 않는 국민의 당 정치인들을 먼저 쳐내야 합니다. 대권은 차후의 문제입니다. 아닌가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