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켜고 네이버 들어가자마자 메인에

"수도권 60곳 떨어뜨릴 수 있다." 제목이 큼지막하게 뜨더군요.

"잉? 어디서 많이 들어본 말인데...? 누가 잘하던 말인데, 기억이 안나네..." 

잔득 기대에 부풀어 클릭해 들어가니 오마이뉴스의 메인 입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702113&PAGE_CD=N0000&BLCK_NO=3&CMPT_CD=M0006

선 리플 후 감상을 하려는 순간, 사진부터 눈에 들어 옵니다.  그리고 사진 한장 한장 감상하며
 
'넷이 합쳐 지지율 2프로' 

애들의 얼굴 하나하나 확인하면서 맨 마지막 사진의 제일 왼쪽 인물에 눈이 번쩍 트입니다.

IE001378853_STD.jpg 

아하, 누가 또 다시 양아치 깽판 짓을 주도하는지 감이 옵니다. 한나라당이 정권 잡아도 나라 안망하고, 멋진 야당이 하고 싶다던 그 분.

오로지 할 줄 아는 일이라고는 남의 뒤통수 치기와, 삥뜯기 양아치질 밖에 없는 그 분이, 넷이 합쳐 2프로인 애들 틈에 껴서 고새를 못참고 양아치 각설이 타령을 시작하시고 계시는 군요.

저 셋중에 "수도권 60석을 날려버릴 수 있다."라며 허풍선이 협박질을 주도하는게 누군지 굳이 지적할 필요도 없어 보이는군요.

분당을에서 손학규를 상대로 협박질을 하시던 그 분. 선거 사상 최초로 영남을 제외한 전국에서 한나라당이 전멸을 당할 지경에서 또 다시 한나라당의 구원투수로 활약하고 싶으신가 봅니다.

저번에는 있지도 않은 민주당의 돈봉투 사건을 만들어내서 분위기에 찬물을 뿌리셧지요. 지금 돌아가는 꼴 봐서는 셋중에 하나도 금배지 달기 힘들어 보이는데, 일치감치 독자 노선으로 총선 치를 각오하는게 나을 듯 합니다.

ps=저번에 저를 낚은 의사분 이야기는 다음에 올리겟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결국 의사들마저 낚인 이유는 박주신의 체중이 와전된 것 때문입니다.

세상에, 63키로와 80키로 정도 차이면 의사들도 잘못 판단할만 하지요. 낚인 의사들도 전부 63키로로 알고 있었다는 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