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을 쌓아올린 민통당이 이번에는 통진당의 알박기 시도에 끌려가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군요.
저는 그동안 보궐선거, 지방선거와 총선은 다르며 총선에서 민주당이 그 전처럼 쉽게 양보하는 모습을 보일리가 없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리고 바로 이 때를 위해서 그동안의 명분 쌓기가 필요했던거구요.
그 결과로 통진당쪽의 생떼와 막무가내식 깍아내리기에도 불구하고 범야권 지지자들 내에서는 통진당이 잘못하고 있다는 얘기가 더 많이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확실히 현재 아크로에서 가장 생산적인 분들은 민통당엔 별 관심들이 없으신가봅니다.
좋은 현상 같습니다.
극성반노쪽은 딱 극성진보쪽만큼 우리사회의 발전에 기여하는걸로 보이는데 민주통합당이 중심잡는데에는 저런 분들의 지나친 관심은 큰 부담이죠.
이번에 박지원도 딴지 일보 인터뷰에서 말하더군요.
극렬한 사람들이 밖에서 막 비난하고 그러는 거 바람직하지 않아요. 좀 참고 기다려 줄 줄도 알아야 되는 겁니다.
(이 인터뷰 상당히 좋네요)

이제 공천 확정 후 정책과 선명성 논쟁이 벌어지면서 손학규가 부상하기를 기대해봅니다.
솔직히 현재의 문재인 부각은 그 전의 제 예상보다는 훨씬 바람이 강합니다만, 4월 이후 손학규가 전면에 나서면 꽤 달라질거라고 예상합니다.
아마 총선에서 현 정권에 대한 심판이 크게 일어난 후 '어떻게 바꿀 것인가'로 주도이슈가 확 바뀔 겁니다. 
그러면 도덕성을 기본 바탕에 깔고 정책과 능력 검증으로 빠르게 넘어가야겠지요.
여기서 안철수가 끼지 못하면 그는 올해 대선엔 없다고 봐야겠고 문재인은 꺽이기 시작할겁니다.
사실 현재 문재인 지지율은 너무 빨리 올라온 감이 있어요.
요새 판이 재미있게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뭐, 그전에 저는 우선 그놈의 '공천 학살'이 총선에서 일어나는지부터 지켜봐야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