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기간 선거자금 투명성 강조하더니 2차례나 공개 연장요청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서 아웃사이더 돌풍을 일으켰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재산명세 공개를 2차례나 미룬 끝에 끝내 의무를 회피했다고 NBC방송 등 미 언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경선 레이스 내내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을 월스트리트의 거액 후원금과 고액 강연료를 챙기는 부도덕한 후보로 몰아세우며 정치자금의 투명성을 강조했던 그가 정작 클린턴과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마저 기한에 맞춰 한 재산명세 공개를 어물쩍 피했다.

경선에서 탈락하자마자 지역구 내 풍광이 좋은 휴양지에 별장을 사들여 집을 3채나 소유하게 됐다는 소식이 최근 전해지면서 '위선자' 논란이 불거진 데 이은 것이다.

샌더스 의원은 연방규정에 따라 대선주자로서 지난 5월 15일까지 재산명세를 공개해야 했지만, 기한이 다가오자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에 45일간의 1차 연장을 요청했다.

이 요청은 수용됐다.

그러나 6월30일 재마감을 앞두고 샌더스 측은 또다시 45일의 2차 연장을 요청했고 이 역시 받아들여졌다.

이어 샌더스 의원은 지난달 12일 클린턴의 지지를 공식 선언하며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에서 하차했다.

샌더스 측의 마이클 브릭스 대변인은 재산명세 공개 여부에 관한 시민단체 '공공청렴센터'의 확인 요청에 "샌더스 의원이 더 이상 후보가 아니어서 재산명세를 제출해야 할 의무가 없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FEC의 크리스티안 힐랜드 대변인은 역시 후보가 아닌 샌더스 의원에게 재산공개 의무는 없다고 확인했다.

하지만 NBC방송은 샌더스 의원이 2차례나 재산명세 공개 연기를 요청한 점을 지적하면서 "클린턴이 골드만삭스 강연을 통해 고액 강연료를 받았다고 내내 비판하던 사람이 클린턴과 트럼프가 5월 중순 기한을 정확히 지켜 제출한 재산명세를 공개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샌더스는 캠페인 기간 "캠프 자금이 완전히 투명해야 한다"며 "일부 후보들에게 공개되지 않는 막대한 현금이 흘러들어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shin@yna.co.kr

옛날에 말이 가관이다. 뭐. 투명해야해? 공개되지 않는 막대한 현금이라? 그래서 자신은 재산의 공개도 거부했네? 쌍판 한번 두껍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