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누리당 전당대회에서 이정현 의원이 당 대표로 선출되었네요. 보수 정당 역사상 호남 출신이 당 대표로 선출된 것은 처음이라고 하는데요, 어쩌면 아직은 박근혜 대통령의 영향력이 강하게 미치는 새누리당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腹心' 이라고 불리우는 이정현 의원이 당 대표로 선출된 것은 예정된 수순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호남의 이정현 의원이 당 대표가 된 것은 새누리당이 조금씩 변하고 있다는 증거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정현 의원은 당선 소감에서 “이 순간부터 새누리당에는 친박, 비박 그리고 그 어떤 계파도 존재할 수 없음을 선언한다”고 했습니다. 또 “새누리당의 체질과 구조를 ‘섬기는 리더십’으로 바꿔서 국민의 삶 속으로 뛰어들겠다”고도 했습니다. 새누리당 내에서 계파를 없애겠다는 선언은 실질적으로 실천되기 어렵다고 보이지만 새누리당을 '서번트 리더십'으로 바꾸겠다는 약속은 실천 가능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정치에서 계파는 권력 다툼의 생리상 자연스럽게 또는 불가피하게 형성되는 것인만큼 계파를 청산하겠다는 의지는 이정현 의원의 과도한 의욕에서 나온 것으로 생각되지만, 새누리당의 체질과 구조를 바꾸어 국민을 섬기는 정당으로 만들겠다는 얘기는 당 대표의 강력한 의지만 있다면 일정 부분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 또한 새누리당의 타성에 비추어 볼 때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요. 

김무성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비박'이 당 대표가 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말했지만 솔직히 저는 김무성 의원이 지지한 주호영 의원이 당 대표가 되는 것보다 이정현 의원이 당 대표로 선출되는 것이 훨씬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주호영 의원은 지난 번에 당 공천에 반발해 당을 탈당했던 사람인데 그가 어물쩍 복당하자 마자 당 대표가 되는 것은 부자연스럽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고, 또 임기 후반기를 맞이하는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을 원할하게 이끌어 나가기 위해서라도 비박보다는 친박이 당 대표가 되는 것이 더 낫지 않겠나 하는 판단을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또 국민의 입장에서 볼 때 '친박'이냐 '비박'이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누가 지난 총선 패배 이후 위기에 빠진 새누리당을 과감하게 개혁하고 또한 '사드' 문제로 여러가지 어려운 입장에 처한 박근혜 정부의 원할한 국정을 뒷받침 할 수 있을 것인가가 더 중요한 문제라고 보기 때문에 '비박'인 주호영 의원이 당 대표가 되어 사사건건 정부와 마찰을 빚는 것보다는 차라리 박근혜 대통령의 복심인 이정현 의원이 당 대표가 되는 것이 더 바람직스럽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정현 의원에 대해 상당한 호감을 가지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그가 열정이 있는 사람이고 성실한 사람으로 보여지기 때문입니다. 새누리당의 불모지인 호남에서 그가 선거운동을 하는 과정을 보면서 '아..저 양반 정말 열심히 하는구나' 하는 생각을 참 많이 했습니다. 유권자들에게 자신의 진정성과 성실성, 그리고  뜨거운 열정을 보여주는 모습을 보면서 '참 괜찮은 사람이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많은 호남 분들도 저와 비슷하게 생각했기 때문에 그가 새누리당 소속임에도 불구하고 재선까지 시켜준 것 아니겠습니까? 아마 이정현 의원의 지역구민들이나 많은 호남 분들이 이정현 의원의 당 대표 당선을 기대하지 않았겠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정현 의원을 선택한 새누리당 당원들도 '친박'이니 '비박'이나 하는 계파보다도 이정현 의원의 열정과 성실성을 더 높이 샀기 때문에 그를 선택했지 않나 싶고 또 이정현 의원이 그 열정과 성실성으로 새누리당을 국민에게 더 가까히 다가갈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어 주기를 원했기 때문에 그가 골수 '친박'임에도 불구하고 당 대표로 선출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이정현 의원이  과거의 새누리당 대표들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른 것은 잘 모르겠지만 최소한 그는 폼이나 잡고 권력 놀음에 빠진 당 대표가 아니라 국민에게 진정성있게 다가갈려고 노력하고 정말 열심히 일하는 당 대표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정현 의원이 당 대표로서 새누리당을 과감하게 변화시키고 국민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면 차기 대통령 선거에 후보로 나서도 어색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니 어쩌면 정권 재창출에 위기감을 갖고 있는 새누리당이 야권의 텃밭인 호남을 공략하기 위해 이정현 의원을 후보로 선출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 그렇게 되면 내년 대통령 선거는 참으로 흥미진진할 것입니다. 영남 패권의 타도를 부르짖는 호남 분들 입장에서 봐도 영남 출신인 야권의 대통령 보다는 호남 출신의 새누리당 후보가 더 매력있지 않을까요? 저는 영남 출신인 문재인이나 안철수 등 보다는 호남 출신인 이정현 의원이 대통령이 되는 것이 영남 패권을 해소하는 데 더 좋은 방안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특히 영남이 주축인 친노들의 좌장인 문재인이 대통령이 된다면 호남은 또다시 찬밥 신세로 전락할 것임은 불문가지 아닐까요? 저는 문재인이나 친노들의 성향으로 볼 때 그들이 정권을 장악하는 것은 결코 호남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봅니다만. 그래서 야권에서 호남 출신의 대통령이 선출될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희박하다면 차선책으로 새누리당의 호남 출신인 이정현 의원을 더 키우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제 개인적으로도 이정현 의원이 당 대표로서의 임무를 잘 수행해서 새누리당의 대권 후보로 성장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