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의원이나 하다 흐지부지 끝날 줄 알았더니 바지사장

소리도 듣지만 어쨌든 명색이 제 1야당 당대표가 되었습니다.

비주류일 땐 당내 선거때마다 힘도 못쓰다가 문재인으로 갈아타니까

과반이 넘는 노빠들 몰표로 대표된 게 아이러니 하네요. 노빠들도 태반은

좋아서 찍은 게 아니라고 하고 아직도 탄핵가지고 욕하는 노빠도 있던데 

이쪽이나 노빠들한테나 정말 애증의 인물이 되었습니다.

정치인생 파란만장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