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표가 호남 출신이면 뭐합니까?

전두환 꼬붕 장세동도 호남 사람이었는데... 아무 의미 없음

------------------
호남출신 여당 대표의 인사 탕평 요청 등으로 기대됐던 청와대의 이번 개각에서도 전북출신은 물론 호남출신 장관은 없었다.
박 대통령은 16일 문체부 장관에 조윤선 전 여성가족부 장관, 농식품부 장관에 김재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환경부 장관에 조경규 국무조정실 2차장을 각각 내정하는 등 소폭개각을 단행했다.
박 대통령은 또 차관급인 국무조정실 2차장에 노형욱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에 정만기 대통령비서실 산업통상자원비서관,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박경호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 농촌진흥청장에 정황근 대통령비서실 농축산식품비서관을 각각 임명했다.
조윤선 장관 내정자는 서울출신이고, 김재수 장관내정자는 경북 영양출신, 조경규 장관내정자도 경남진주출신으로 호남이나 전북출신은 없었다.
이번에 발령된 차관급 4명 중 전북출신은 노형욱 국무조정 2차장이 유일했다. 노 차장은 순창출신으로 광주 일고를 졸업했다.
이번 개각에 앞서 전북과 호남은 최근 선출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호남인사 중용 등 탕평책을 대통령께 건의한 점에서 호남인사의 등용을 기대했었다.
국민의당은 이번 개각과 관련 , “이번 개각은 국정 쇄신도, 민심 수렴도, 지역탕평도 없는 ‘3무 개각’”이라면서 “대통령이 잘못된 3무 개각으로 레임덕으로 가는 고속열차에 올라탄 것은 아닌지 참으로 걱정된다”고 꼬집었다.
서울=김영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