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에 각 국가 GDP 지표들을 봤는데, 심각한 위기의식을 느꼈다.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추세적으로 하락하는 것이 확인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정책당국의 대응수단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개념이 없으면 그 밑에 장관들이라도 국가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방향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을 수립하고 대통령한테 직언을 아끼지 말아야 할 텐데, 전혀 그렇지 못하니 이 국가가 망해가지 않으면 이상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국가가 살아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면, 원자력 발전소를 200개 건설하는 것이다. 미래 산업이니 뭐니 해도 기본적으로 인프라가 바탕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이런 저런 현학적 말장난들을 하더라도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물리적 조건의 구속을 받기 마련이고, 그러한 구속들을 극복하는 방향을 선택해온 것이 인간이다. 다른 국가라고 해서 딱히 이런 방면에서 탁월한 해법을 찾아낸 것은 아니다.

에너지를 생산하는 방법은 크게 세 가지가 있는데 화석연료 발전, 재생가능에너지 발전(수력, 태양광, 풍력, 태양열, 지열), 원자력발전이 그것이다. 그 중에서도 가장 저렴한 것이 원자력 발전이다. 발전원가가 MWh당 10달러 정도를 간신히 넘어가는 수준으로 60달러를 넘어가는 다른 발전방식에 비해 압도적으로 저렴한 방식이다.


4차 산업혁명이 본격적으로 궤도에 올라가면서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경제성장이 일어나는 것이 지금으로부터 대략 1세대 정도 지난 2040년경인데 그 시점에 이르기 전에 한국의 에너지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추어둬야 한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가장 간편한 수단이 원자력 발전소다.


원자력 발전소 하나당 건설 비용이 5조원 정도인데, 10개 단위로 지으면 건설비용이 좀 더 내려갈 여지가 있다. 그냥 5조원 정도로 잡고 보더라도 1000조원 정도로 10년동안 매년 100조원 정도만 부담하면 된다.

원전 건설에 따른 막대한 전력 (280GW)을 감당할 산업단지와 인프라를 무식하게 때려박고, 타 국가에 발전량 수출을 금지하는 방식으로 가면 해외 투자유치도 받아들이고 한국 경제도 살아나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