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으로, 그리고 국제적으로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이 과거보다 커졌음을 부인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해당 정부가 자생적인 경제시스템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유지할 있을 것이냐는 다른 문제다. 경제적 번영의 최우선 조건은 해당 국가의 정부가 얼마나 더 많은 자유를 보장하느냐다. 그리고 이것은 최근 '글로벌화'가 진행된 세상에서 해당 국가의 장기적 번영에 중요한 사안이다. 중국의 정부와 정치체제는 이를 보장하지 않으므로 장기적 몰락은 예정된 미래다. 이는 중국의 기형적 인구구조 및 장기적 정책 대응수단의 부재와 맞물려 이들 국가의 미래를 더욱 불안정하게 만들 것이다.


과연 중국 공산당은 중국의 장기적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실제로 집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가? 그렇게 보면 중국의 미래에 대해 부정적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설사 중국이 민주화된다 하더라도 상당 기간의 혼란은 불가피할 것이며 경제적 기회는 계속 축소될 것이다. 민주주의가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데에도 여러 조건이 있기 때문이다. 개개인이 스스로의 결정에 오롯이 책임을 질 수 있으며 이를 북돋워주는 문화가 필요한데, 최근 쯔위 사태에서도 봤지만 민주화된 중국이 현재의 중국보다 더 낫다는 보장도 없기 때문이다.



사실 경제성장이라는 것 자체가 쉬운 일이 아니며,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근접해가는 사례 자체가 매우 희귀하고 드문 사례다. 거기에 들어가는 국가는 한국 정도가 유일하다.



글로벌화된 세계라는 일찍이 역사적으로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세상은 문제를 더욱 복잡하고 어렵게 만드는데, 중국의 경제적 성장이라는 환상이 깨졌을 때 다가올 세상이 과연 어떤 것인지에 대해 한국은 제대로 대응을 할 준비가 되어 있는지도 의문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지금 현재까지 세상이 전개되어온 흔한 방식들 특히 국민국가에 한정된 사고방식은 그 유효성을 다해가고 있다. 이것은 정치인들에게는 꽤나 인기있으며, 심지어 글로벌화의 최전선인 미국에서도 마찬가지로 벌어지는 일이지만, 그런 것과는 별개로 글로벌화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이다. 이것을 거부한 세상의 앞날에는 아마도 지옥이 열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