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언어로 자기 생각을 표현한다. 글로 표현하는 길도 있으나 대체로 언어를 많이 사용한다.

언어구사 능력은 그 사람의 지능, 사고력 등과 정확하게 일치한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엄청난 지식과 지혜를 가진 어떤 현자가 다만 표현능력이 빈약해서 자기 생각을 남에게 전할 수 없는 경우는

어떤가? 표현능력이 없다면 그 현자의 지식과 지혜는 사실상 무의미한 것이다.

현직 대통령의 언어구사 능력을 비유하는 각종 데이터와 보도를 살펴보고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쉽게 말하면 백치수준이다. 두줄로 연결되는 문장조차 구사하지 못하고 오직 단답형이며 그나마 틀린 용어와 발음이

곳곳에 노출된다. 이 여성의 지능과 사고능력이 어떻다는 걸 분명하게 보여준다.

현실정치에서 나타는 제반 현상들도 그  언어구사능력 수준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것은 국민 일반의 성인의 평균수준에도 못미친다.

이 막중한 수반의 자리에 한국인들은 왜 평균수준 이하의 인물을 선출해놓고 엄청난 고통과 혼란에 시달리는가?

사실은 이전 선임자의 경우도 언어구사능력은 평균이하였다. 게다가 그는 거짓말을 다반사로 구사하는 인물이어서

전혀 신뢰감을 주지 못했다. 그런 인물들만 고르고 골라서 막중한 국가 지도자로 선출하는 한국인들의 선택은 수수께끼가

아닐 수 없다.

 한국에는 너무 인물들이 없기 때문인가? 전혀 그렇지 않다. 나더러 열사람을 꼽으라면 나는 당장 국가를 맡겨도 좋을만큼

현명하고 과감하고 지혜로은 남 녀 인물을 꼽아볼 수 있다. -기회가 주어지면 그런 시도를 해보겠다.


한국의 음악영재들은 지금 세계를 누비고 있다. 최근 일본인들이 주최한 두개의 피아노콩클에서 한국인이 모두 탑에 올랐다.

일본인들도 기분이 묘할 것이다. 세계 고전음악 연주는 지금까지 유태인들이 석권하다시피 했었다. 러시아건 미국이건 예외가

없다. 그런데 얘상컨데 앞으로는 한국인과 유태인이 치열한 경쟁을 하게 될 것 같다.

여기에 드라마의 한류 돌풍과 K POP이 가세하면 한국은 아세아를 뛰어넘어 지구촌의 문화와 예능을 선도하는 국가로 위상을

높이게 된다. 그런데 정치는?


 뭔가 제도에 문제점이 있다. 요즘엔 민주주의에 회의감마져 든다. 평균수준 이하의 인물이 쉽게 선출되는 한국적 상황을

좀 더 면밀하게 연구하고 분석할 필요가 있다. 어딘가에 그런 연구에 몰두하고 이미 결과물을 산출산 인물도 있을 것이다.

물론 해답이 나왔다고 해서 문제가 저절로 해결되지는 않겠지만.


 *영국의 신임 여성 총리 메이를 보면서 떠오른 생각들이다. 아직 초임이라 판단은 이르지만 그의 뛰어난 유머감각, 언어구사

능력이 인상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