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친중 하나가 박빠가 가장 드세고 노빠 그리고 호남비노는 어쩌고 그러면서 안철수 지지자는 약하다고 넋두리를 하면서 나에게 깨시민이고 

노빠짓한다고 하더군요

근거는 박선숙 김수민 건에서 그들을 초반에 문책해야하고 또 구속영장 기각이 무죄라는 의미는 아니라는

다만 구속할 정도 중죄나 증거인멸 도주 우려가 없는 현역의원이라는 점을 생각했을 것이라고 했더니 이게 바로 

내가 깨시민 같은 위장 마타분자라나요


그런데 본인이 본 글에서 사람들이 객관적인 펙트에는 관심없고 언론이고 일반인이고 편갈라서 진영논리로 한다고 했거든요


견적이 안나오는데요

맞장구치는 사람들이 제법 되요


요지는 그러니 똘똘뭉쳐서 싸우자 뭐 이런이야기인데

소수라면서 나같은 사람조차 배척을 해버리면 어쩌자는 건지

거기에다 기본적인 식견조차 없는 사람이


저런 사람은 안철수에게 해가 되죠

안빠는 젊잖은 줄 알았는데 저런 사람도 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