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청 광장에서 퀴어 축제가 열리면서  동성애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과거에는 상상 할 수 없었던 일들이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대다수 목사님들과 성도들은 동성애에 대한 강한 거부감 나아가 혐오감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러한 태도와 생각은 동성애가 개인의 성적 취향이며 사랑의 한 형태라고 주장하는 동성애자들과 그들을 지지하는 젊은 진보적 사람들과 심각한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퀴어 축제를 대처하는 보수적 기독교인들과 목사님들의 대처가 현명한지는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개신교보다 낙태나 동성애 문제에 대하여 훨 보수적인 천주교는 이러한 문제에 어떠한 입장표명도 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사실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시사해 주고 있습니다.


먼저 동성애자들의 집회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누리는 기본적 권리라는 사실입니다.

물론 그들을 반대하는 집회 역시 기본적 권리이지만 다른 사람의 기본적 권리에 대하여 반대하는 집회는 그다지 현명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동성애자들과 기독교가 대립하는 그림을 만들어주어 기독교를 배척하는 사람들을 늘어나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반대 집회를 한다고 효과가 있는 것도 아닙니다.

오히려 그들이 방종하고 혐오스러운 행동을 보일 때 일반 국민들이 알아서 반감을 가지고 동성애를 비판할 것입니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성경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여기에서 주의 할 것이 있습니다.

성경이 말하는 죄가 동성애만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성경은 수군수군 하는 것, 험담하는 것 시기 ,질투, 형제를 바보라고 하는 것 마음으로 음심과 탐욕을 품은 것도 다 죄라고 합니다.

품삯을 제대로 주지 않는 것도 죄입니다.


그런데 왜 교회나 목사님들은 동성애에 대해서만 강한 혐오와 정죄를 할까요? 

이성애자들은 절대로 범할 일이 없는 죄라서 자신있어서 그런 것일까요?

다른 많은 죄를 지은 사람들 심지어 법정에서 유죄를 받고 형벌을 선고 받은 사람도 동정과 용서와 사랑의 대상이 되고 그 사람 앞에서 그 사람의 죄를 들먹이고 회개하라고 하지 않는 것이 현재 교회내 성도들이나 목회자들의 입장입니다.


그런데 동성애자에 대해서는 유독 가혹합니다.

이쯤에서 우리는 동성애와 동성애자를 분리하여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저역시 동성애는 정상적인 사랑이 아니고 하나님의 창조섭리를 거스리는 중대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동성애자는 구원의 대상이요 그들도 하나님의 자녀라는 것입니다.

동성애가 후천적인데 고치지 않으니 그들의 신앙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있지만 우리 솔직하게 말해 봅시다.

우리는 죄라고 생각하는 것을 회개하면 바로 다 고치고 있습니까?

다시는 같은 죄를 짓지 않고 있느냐 이 말입니다.

우리 역시 반복적으로 습관적으로 죄를 짓고 용서를 구하듯이 동성애자들 역시 자신들의 연약함으로 그럴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인정해야 합니다.


우리죄는 별것 아니고 동성애만 용서받지 못할 죄라는 것은 오만이고 비 성경적입니다.

성경은 본질적으로 모든 죄는 같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동성애와 동성애자에 대한 그리스도인의 성경적 입장은 이러해야 합니다.

동성애는 죄이고 창조질서와 자연적 섭리에 어긋나는 일이기에 동의할 수 없으며 우리 아이들에게 올바른 성을 가르쳐야 합니다.

그러나 동성애자를 차별하거나 혐오하는 것은 부당한 것입니다.

그들은 범죄자도 아니고 성인 개인간의 자유로운 행동은 보장되어야하며 그 누구도 비난하거나 간섭할 권리가 없습니다.


최근 비 기독교인이 자신들 입장에서 기독교인을 무지몽매하거나 나쁜 사람들로 매도하는데 이것은 옳지 않은 것입니다.

자유의 남용입니다.

기독교인들이 동성애자들을 비난하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다음으로 동성애자들 가운데 기독교인들도 많이 있습니다.

우리는 그들을 정죄하거나 억지로 교화시키려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냥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인정하고 형제로서 받아주고 함께 교제해야 합니다.

그들이 도움을 청할 때 기도해 주고 용기를 북돋아 줘야 합니다.

누구도 타인의 믿음을 함부로 판단할 권리는 없습니다.

그들이 동성애라는 죄를 짓고 있다면 우리역시 다른 많은 죄를 지으면서도 여전히 주님을 믿고 있습니다.

따라서 동성애자들이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믿을 수 없고 가당치 않은 일이라는 생각을 버려야 합니다.

이것은 바로 바리새인들의 관점입니다.


교회와 기독교인이 행동할 때에는 교과서에 결혼은 남녀간의 결합이 아니라는 것을 가르칠때 동성애는 성애의 한 종류라는 것을 가르치고 교회에서 동성애가 하나님의 뜻에 어긋난다는 진리를 가르치지 못하게 할 때입니다.


즉 동성애에 대하여 정부나 법이 우리 자신과 우리 아이들의 신념과 행동에 제약이 올때 우리는 반대를 행동으로 보여야 하는 것입니다.

동성애는 결코 성적 취향이 아닙니다.

이것은 인간 존재 양식의 문제입니다.

누구나 동성애를 할 자유는 있지만 타인에게 동성애를 성적 취향으로 받아들이라고 할 권리는 없습니다.

역사이래 97% 의 사람들이 이성애와 이성간 결혼을 하고 지금도 하고 있는데 왜 3-5%의 사람들의 주장을 우리가 수용해야 한다는 말입니까?

자신의 자녀들이 동성애자가 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에 대한 우려와 동성애자를 배우자라고 데려오는 사태를 끔찍해하는 사람들의 권리와 생각도 우리는 인정을 해야 합니다.


물론 선천적인 동성애자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선천적 장애인이나 선천적 지능이 낮거나 선천적으로 좋지 못한 머리나 성격을 타고난 사람들도 사회적 제약을 감수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는 동성애를 법적으로 금지하는 것도 아닙니다.


다시 말합니다.

그리스도인은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물건을 팔지 않거나 면전에서 혹은 뒷담화로 비난을 해서는 안됩니다.

직장을 선택하는데 있어서 차별을 해도 안됩니다.

교회에 오는 것을 배척해서도 안됩니다.

물론 정죄해서도 안됩니다.

우리가 반대하는 것은 동성애이지 사람이 아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