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 전라도 섬 노예 사건이 터졌을 때였다.

 

언제나 피해자여야 하는 그들은 사건이 본격적으로 알려지고 전라도 섬 지역의 노예 문제가 단순한 것이 아니라 관까지 개입된 문제라는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자신들의 오랜치부가 알려진다는 것에 당황했다.

고심 끝에 그들은 인터넷의 극단적인 댓글을 선별한후 그것을 근거로 들어 섬 노예 앞에 전라도를 붙이는 행위를 지역 차별적 발언으로 몰았다.

 

이것은 매우 재미있는 반응이었다. 그들의 상황인식을 요약하자면, 섬 노예는 대한민국 전체로 보았을 때 작은 사건에 불과하며, 오히려 이로 인한 반호남 혹은 호남 혐오 정서가 대한민국의 미래에 크나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정리하자면, 전라도 언론이나 시민단체의 측면에서 보았을 때 불법적으로 노예로서 희생당하는 사람의 가치보다는 지역의 이미지가 중요하다는 것이었다.

 

어디서 많이 들어봤다면, 그리고 떠오른 게 히틀러 등의 파시스트적인 사고방식이라면 맞다. 그들은 기본적으로 지역 기반의 파시스트적 행태를 보였다. (얼마나 파시스트적인지에 대한 판단은 개인차가 있을 것이다.)

왜 그들은 섬노예가 미치는 해악을 외면하고 지역이기주의에 골몰했던 것일까?

 

추측해 보자면, 어차피 섬 노예는 외부에서 잡아왔거나 정신적-신체적 장애가 있어 우성 전라혈통에 부합하지 않는 자이니 그들의 피해는 의미가 없다.

일제 강점기에 피정복지역을 상대로 인체실험을 하던 자들이 그 대상자의 고통에 공감하지 못하는 것과 동일하다.

그보다는 지역적인 부정적인 인식이라는 피해를 막는 것이 더 먼저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2016년 중순인 지금, 전라도 언론등은 다시 한 번 그들의 파시스트적 행태를 위해 숨 고르기를 하고 있고 일부는 이미 시동을 걸었다.

이제, 그들은 결정할 시간이 되었다.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인권의 가치를 높이 사는 대한민국인으로서 사태를 바라볼 것인가?

아니면 지난번 그랬듯이 지역주의 파시스트로서의 스피커를 키울 것인가?

 

그들이 또 다시 과오를 반복한다면, 대한민국 정부는 해당 지방에 내려주는 세금의 분배를 끊고 그 돈으로 자연스럽게 분리될 수 있도록,  콘크리트로 장벽을 쌓는 것이 미래 대한민국을 위해 나은 결정일 것이다. 미래 대한민국을 위한 자원배분의 문제는 결국 전라도의 스피커들이 결정하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