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타살이다

구조적 문제다

말은 많습니다만...

어쩌고 저쩌고 씁쓸한 기분 느끼시는 분들 중에

천박하고 저열한 한국 사회에 염증은 느끼지만 현재 한국 사회의 구성원이  아닌 분 제외하고

한국 사회에서 세금내고 생활 하면서 살기는 하지만 직계 자녀 없이 본인만 그럭저럭 살아 가는 분 제외하고

본인의 자녀가 공구가방 메고 벌어먹고 살지 않길 위해서

매 평일 밤 10시에 자녀의 고등학교 정문앞에서

자녀들의 퇴근을 지원하고 있거나 과거에 했거나 앞으로 그렇게 할 의향이 기꺼이 있는분

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