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on.jpg

경상도 지역에서 통진당과 연대를 해서라도 한석이라도 더 얻어야 한다는 게

문재인의 일관된 생각이었죠. 새정연 시절에도 통진당과 연대 운운했고

안철수가 이를 진화하느라 곤욕을 치뤘습니다.

개 버릇 남 못 준다고 이번 총선에서도 또다시 야권단일화를 해서 통진당 출신

정치인들 두 명이 무소속으로 울산에서 당선됐는데

'조선노동당 울산지부장' 답게 얘네들이 통진당 재건 선언을 하고 나섰네요 ㅋㅋ

통진당 해산 와중에도 국회 앞에서 농성중인 이정희랑 반갑게 악수하고

결의안에 기권표 던진 문재인 씨는 흐뭇해 할지도 모르겠네요.

영패주의자 입장에서야 '종북주의자들이 뭐 어때서? 어쨋든 경상도에

영남출신 운동권 인사가 당선되면 만사OK 아니야?'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