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호남의 선택] 누가 '혐오'를 부추기는가

4.13 총선 이후 호남의 국민의당 지지를 놓고서 갑론을박이 많습니다.

주로 더불어민주당, 특히 문재인 전 대표 지지자는 이번 호남의 선택이 "지역 이기주의"이자 "호남 고립"을 자초한, 앞으로 대선의 "야권 분열"을 예고하는 "잘못된 선택"이라는 주장합니다.

이를 놓고서 자신을 "호남 누리꾼"이라고 소개하는 윤중대 씨는 호남의 국민의당 지지가 '잘못된 선택'이라는 이들의 주장에 숨어 있는 자가당착의 논리를 꼬집었습니다. (☞관련 기사 : 안철수 찍었으니, 망월동에 콘크리트 부으라고요?) 이 글에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가 "노골적인 클리엔텔리즘"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관련 기사 : 호남주의 논란의 논점)  

이 공방을 본인을 "재미 커뮤니케이션 평론가"라고 밝힌 재미동포 레이 오 씨가 기고를 보내왔습니다. 그는 진중권 교수의 발언이 "호남과 호남 사람에 대한 혐오를 교묘하게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4.13 총선에서 드러난 호남 민심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이 반박을 두 번으로 나눠서 싣습니다. <프레시안>은 이 토론을 계속 이어갈 예정입니다. (tyio@pressian.com) 



4월 총선, 유권자들은 여의도 밥을 먹고 사는 정치인과 평론가를 위해 두 개의 반전을 마련했다. 

첫 번째 반전은 수도권에서 대패한 새누리당의 원내 1당 지위 상실이었고, 두 번째 반전은 호남을 독점했던 더불어민주당의 참패와 국민의당 완승이었다. 국민의당에 뒷발이 걸린 새누리당의 페이스가 꼬이는 바람에 얼떨결에 제1당의 자리를 차지한 더민주당의 일부 극성 지지자와 야권 정치 논객은 일제히 호남인을 향해 비난의 포문을 열기 시작했다.

그 대표적인 유명 인사가 바로 진중권이다. 정작 호남이 노무현과 민주당에 몰표를 줬을 때 "전라인민공화국"이라고 조롱하던 진중권은 호남 유권자 다수가 이번에 국민의당에 표를 주자 이를 '저열한 지역주의'라고 꾸짖는다. 사리에 맞지 않다.

호남 몰표를 비하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몰표를 읍소하고, 협박하는 진중권의 이중성을 지적한 <프레시안>의 한 호남 누리꾼에게 답하는 진중권의 방식은 교묘하고 치졸하다. 몰표를 줬다고 욕하고, 몰표를 안 줬다고 욕하는 자기 모순에 대한 지적은 모른 척 입을 씻고 엉뚱한 반론을 펼친다. 호남 지역주의를 꾸짖는 지식인들 태반이 영남 호적이며, '경북' 소재 대학 교수 진중권 같은 인사라는 대목만 골라내어 "호적을 제 정체성으로 알고 살아 왔으니 남들도 다 그럴 거라 믿는 호적 결정론"이란 식으로 핵심을 피해 반박하는 것이다.

특정 지역 유권자들의 호적과 정치적 선택을 엮어 "전라인민공화국"이라는 상상의 이적 단체를 창조해낸 진중권이 정작 본인의 출신지나 직장 소재지가 언급되는 것에 대해서는 극렬하게 반발하는 것을 어떻게 봐야할까? 한 호남 누리꾼의 호적 결정론과 부패한 호남 지역주의를 준엄하게 꾸짖은 진중권의 이 칼럼은 공교롭게도 <프레시안>이 아니라 대구-경북의 유력 지역 신문에 게재되었다. 

왜 진중권은 호남 누리꾼 윤종대의 글을 읽었을 <프레시안> 독자들에게 답을 하지 않고, 절대다수는 그런 글이 존재하는지도 모를 대구-경북 신문 구독자 앞에서 '호남 까기'를 시전한 것일까? 

(하략 : 이하는 아래 링크를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