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못난 동생 한그루는 욕을 해대면서 한화 경기를 보고 있습니다.


오늘도 또 김성근이 경기를 말아먹었습니다. 오늘 경기를 보셨을테니까 아시리라 믿고 세세는 생략하겠습니다.



그런데 김성근이 또 입을 털었더군요.


"김태균이 나 대신 욕을 먹는다"



얘는 맨날 말하는 화법이 왜 이렇게 비열하고 야비한지 모르겠어요. 지금, 김태균 욕먹어 마땅하지만 김성근 걔가 욕먹는거하고는 맥락이 아주 다르거든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