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오늘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일이다. 노무현의 기일에 이런 글을 올리려니 마음이 착잡하다.

오늘 뉴스를 보니 봉하에 여야 정치인들이 집결하였다고 한다. 언론 보도를 보면 "친노세력은 야권의 중심축, 야권에서 무게감 있는 대선후보군을 확보"하고 있다고 보도하는 것을 보았다.

리얼미터 같은 여론조사를 빙자한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에 올인하는 쓰레기 회사를 마치 공신력 있는 여론조사로 보도하는 언론들의 문제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이 획득한 48%의 득표율이, 정말 문재인을 지지했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호남은 전략적 투표를 하는 지역이다. 호남은 수구새누리에 반대하는 정치세력으로의 정권교체를 위해서 미워도 어쩔 수 없이 문재인에게 투표를 한것이다. 만약 안철수가 야권 대선후보로 나왔다면 문재인은 처참한 득표율을 기록했을 것이다. 이번 총선에서 호남에서 받아든 더민주당의 성적표가 이를 방증하고 있다. 더구나 문재인이 자신에 대한 지지를 거두면 정계은퇴는 물론 대선후보 나오지 않겠다고 겁박을 했는데도 말이다.

변호사노무현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대통령 노무현과 변호사 노무현은 분명히 구분해야 한다. 변호사 노무현은 민주진보적인 인물이었지만, 대통령 노무현은 철저한 수구기득권 사고방식으로 변절했으며, 반호남, 반민주진보적이었다.

왜 노무현이 대통령에 당선되고 나서 철저히 "반호남적"으로 변했을까? 사람의 인식은 단 번에 변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노무현은 가슴 깊히 "영패주의적"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그는 철저히 호남을 이용했으며, 김대중을 이용했다. 그래서 대권을 잡고 한나라당과의 대연정을 통한 "호남고립"을

시도했던 것이다.


농부노무현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노무현은 역대 최악의 지지율을 보이면서 퇴임하고 봉하에 내려가 "농부" 코스프레를 벌이면서 국민들을 호도하였다. 물론 믿는 구석이 있었을 것이다. 이명박과의 밀약으로 자신의 안전은 보장받았을 것으로 착각한 것이다. 그러나 정상적으로 정치행보를 밟지 않은 인물들이 그렇듯이 정치적 약속은 공염불에 불과한 것이다.

노무현은 한나라당의 차떼기 사건 때, 이를 맹렬히 비난하면서 자신의 불법 대선자금이 한나라당의 불법자금보다 10분의 1이 넘으면 하야하겠다고 설레발을 쳤었다. 그러다가 검찰수사로 불법대선자금이 10분의1이 넘어서자 자신의 약속을 뭉개 버리고 말았다. 그런데 퇴임 후, 검찰수사로 자신과 가족들의 뇌물사건으로 번지자 자신의 "농부 코스프레"를 접고 생을 마감한 것이다.

나는 노무현의 자살을 믿지 않는다. 자살이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많은 석연치 않은 사건처리 과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미 문재인이 주동하여 시신을 화장한 상태에서 더이상 진상을 밝히는 것은 불가능하다. 결정적인 증언이 나오기 전까지는 말이다.

문재인과 친노문 세력들은 국가를 경영하기에는 너무나 모자라는 점이 많은 세력이다. 이들이 현재 야권의 주류가 된 큰 이유는 노무현을 신격화 시킨 관팔이 전략과, 반새누리 성향의 국민들의 지지때문이다. 이들은 아무런 비젼도, 정책연구도 없는 세력이며, 오로지 노무현을 팔아서 "종교화"된 세력일 뿐이다. 이런 사이비 종교세력이 정권을 잡는다고 상상해 보라. 대한민국이 어디로 가겠는가. 더구나 노무현정권 때, 자신들이 저지른 실정과 패권행사에 대해서 일말의 반성은 커녕, 궤변으로 일관하는데 말이다. 반성없는 패권세력이 힘을 가지면 "조폭"으로 변하는 법이다.

노무현은 절대로 민주진보적인 대통령이 아니었다. 노무현은 철저한 영남패권주의자 였고, 강대국에 간도 쓸개도 다 빼주는 사대주의자였고, 반호남적인 지역주의자 였다. 그리고 부정부패의 주범이었다. 노무현이 만약 자살했다면 노무현은 전직 대통령의 자격도 없는 한낱 범죄자에 불과한 사람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던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수호하는 최고권력자이던 노무현이 법망을 피하려고 자살을 선택했다면 법치주의를 우롱한 것이다. 자살로 모든 죄가 사면되는가.


친노패권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이런 노무현을 팔아서 자신들의 패권유지와 패권확장을 계속 기도하여 민주평화개혁 진영의 집권을 가로막고 있는 세력이 바로 친노문들이다. 더구나 야당의 주류로서 이들이 있다. 참으로 뼈아픈 일이다. 국민의당이 정신을 바로 차려야 하는 이유이다. 안철수도 패권을 지향한다면 문재인과 똑같은 사람이 될것이다. 국민의당은 손학규와 새누리의 보수개혁세력들의 영입에 공을 들여야 한다. 이는 안철수가 기득권을 주장하지 않을 때 가능한 일이다. 그래서 정정당하게 대권경쟁을 벌여야 온 국민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뭘 모르는 사람들이 문재인과 친노문 세력들을 "야권의 한 축"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들은 야권의 한 축이 아니다. 이들은 정치계에서 소멸시켜야 할 "조폭세력"일 뿐이다. 야권이 정말로 집권하여 지난 10년의 국정파탄을 치유하고자 한다면 친노문 세력들을 제외하고 밑그림을 그려야 한다. 기실 친노문세력을 지지하는 국민들은 얼마되지 않는다. 친노문들의 선동에 속아서 "증오"를 품고 있는 국민들에게 친노문들의 진면목을, 노무현의 진면목을 알려주면 된다. 그러면 친노문들은 저절로 정치계에서 퇴출될 것이다.

profile

선명야당 건설을 통하여 김대중의 민주평화개혁 정신을 계승하는 정치세력이 나오기를 바라는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