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gallup.co.kr/gallupdb/reportContent.asp?seqNo=747&pagePos=1&selectYear=&search=&searchKeyword=




정당 지지도: 새누리당 31%, 더불어민주당 24%, 국민의당 21%, 정의당 6%

2016년 5월 둘째 주(10~12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새누리당 31%, 더불어민주당 24%, 국민의당 21%, 정의당 6%, 없음/의견유보 18%다. 새누리당 지지도는 지난 주 대비 1%포인트 하락했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각각 2%포인트, 3%포인트 상승했다. 정의당은 변함 없고 무당층 비율은 4%포인트 늘었다.

◎ 최근 한 달간 새누리당 지지도는 30~32%로 이전 수준을 크게 밑돌며, 더불어민주당은 22~24%, 정의당은 6~7%로 총선 전보다 약간 높은 편이다. 박근혜정부 들어 줄곧 두 자릿수였던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도 격차는 총선 이후 한 자릿수로 줄었다.

◎ 이번 주 창당 100일을 맞은 국민의당은 총선 이후 지지도 최고치 25%(4월 셋째 주), 최저치 18%(5월 첫째 주)로 다른 당에 비해 변동폭이 크며, 지지정당 없는 무당층 비율(14~22%) 역시 마찬가지다.



Daily_210_6.jpg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안철수 20%, 문재인 18%, 오세훈 9%, 박원순 6%
- 새누리당 지지층: 오세훈(20%), 김무성(12%), 유승민(3%), 의견유보 38%
-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문재인(51%), 박원순(10%), 이재명(3%), 의견유보 17%
- 국민의당 지지층: 안철수(51%), 의견유보 20%

한국갤럽이 2016년 5월 둘째 주(10~12일) 전국 성인 1,005명에게 예비조사에서 후보군으로 선정된 정치인 8인의 이름을 순서 로테이션하여 제시하고 차기 정치 지도자로 누가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20%),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18%), 오세훈 전 서울시장(9%), 박원순 서울시장(6%),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5%), 유승민 의원(3%), 이재명 성남시장(2%), 심상정 정의당 대표(1%) 순으로 응답됐고 4%는 기타 인물, 33%는 의견을 유보했다.

◎ 각 인물들의 선호도 등락폭은 2%포인트 이내로 크지 않았다. 최상위권의 안철수, 문재인 두 사람은 이미 2012년 대선 후보로 나선 바 있으며 이번 총선을 기점으로 외연을 키운 국민의당 공동대표, 20대 국회 최다 의석을 확보한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로 현재 주목도가 가장 높다. 문재인 전 대표는 당 대표직 선출 직후인 2015년 2월 선호도 최고치 25%를 기록했고, 이어 3월(24%)과 4월(22%)에도 20%를 상회한 바 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방선거에서 정몽준 전 의원과의 대결로 전국적 관심을 모았던 2014년 하반기, 메르스 사태 적극 대응으로 주목 받았던 2015년 하반기 몇 개월에 걸쳐 선두를 유지한 바 있다. 선호도 최고치 기록은 2014년 9월 22%다.

◎ 여권 후보군 중에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가장 높은 선호도(9%)를 기록했으나 낙선 여파로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고,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조사 이래 최저 수준이다. 공천 파문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한 유승민 의원은 탈당 전후 선호도에 별 차이가 없다.

Daily_210_7.jpg



Daily_210_8.jpg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