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관련 사진
▲ 국민의례하는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당선자들이 12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국회의원 당선자 워크숍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아래 더민주)이 광주에서 크게 혼났다.

더민주는 12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20대 국회의원 당선자 워크숍'에서 '광주시민에게 듣는다'라는 주제로 5명의 지역 인사를 초대해 대담을 진행했다. 이들은 지난 총선에서 더민주가 국민의당에 참패한 이유로 '반 문재인 정서', '김종인 대표 책임론'과 함께 더민주의 총체적인 "무능"과 "무원칙"을 제기했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 상실감 줬다"

기사 관련 사진
▲ 열공하는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들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들이 12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국회의원 당선자 워크숍에 참석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한국경제의 미래' 특강을 경청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국회 첫 워크숍 광주 방문 12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국회의원 당선자 워크숍에서 광주시당 당원들이 당선인들의 광주 방문을 환영하는 현수막을 벽면에 걸어놓았다. 이날 우상호 원내대표는 "제20대 국회를 여는 첫 번째 워크숍을 광주를 선택한 배경이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더불어민주당이 123석 원내 제1당이 됐지만 호남에서 패했다"며 "패배한 정당으로서 겸허히 경청하고 반성해 거듭나겠다고 약속 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오경미 '한국 퍼실리테이터 연합회' 광주전남지회 기획이사는 호남 민심이 더민주를 심판한 이유로 "'친노패권', '호남 홀대론'이라는 키워드에 정성을 다해 대응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광주에서 '친노패권', '호남 홀대론'은 굉장한 파괴력을 가지고 있지만, 더민주는 '노무현 정부 때 장관을 10명이나 호남에서 기용했다'고 얘기하면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의 한계가 있었다"라며 "5.18의 가치를 훼손하는 인물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세웠던 점이 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표에서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넘어오는 과정이 폭력적이었고, 이는 호남 사람들에게 '이제는 저 사람과 손을 잡고서라도 정권을 교체해야 하나 보다'라는 막연한 상실감, 자괴감, 슬픔을 줬다"라고 말했다.

윤 기획이사는 이어 "여기의 정점이 (김 대표의) '셀프 공천'"이라며 "정권을 가져오려면 저 정도로 위풍당당해야 하느냐는 생각이 들면서도, 우리끼리는 (비례대표) 2번은 좀 심하지 않나'라고 얘기했다"라고 말했다. "어찌됐건 선거 실패는 다른 게 없다, 호남 선거에서 실패한 것은 더민주가 무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구길용 <뉴시스> 광주전남취재본부 국장도 더민주의 "무능"과 함께 '반문재인 정서'와 '김종인 대표 책임론' 모두를 호남 패배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그는 "호남 민심이 떠난 이유로, 첫째는 무능하고 무기력한 야당에 대한 실망감과 회의감, 둘째는 반 문재인 정서로 나타난 '친노 패권주의'에 대한 심판, 셋째는 김종인 대표의 공천 파동과 전략 공천의 한계, 넷째는 호남에서의 총선 전략 실패"라고 말했다. 

구 국장은 "호남민들은 기본적으로 정권 교체에 대한 희망이 있는데, 지난 대선에서 몰표를 줬어도 제1야당이 보여준 모습은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라며 "재보궐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줄줄이 실패한 이후에도 반성은커녕 우왕좌왕하고 계파주의를 강화시켰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호남에 반문재인 정서에 실체가 있느냐 없느냐 하는데, 어쨌든 호남에는 호남 정치가 소외됐다는 분위기가 있다"라며 "그런데도 더불어민주당은 '반문재인 정서의 실체가 없다', '반문재인 정서는 심판을 받아야 할 호남 현역 의원들이 문재인 전 대표에게 덧씌운 것'이라며 오히려 정치 공학적 프레임 덧씌웠다"라고 말했다.

구 국장은 "호남에서 총선 전략도 실패했다"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이른바 '호남 고립론', 즉, 국민의당을 찍으면 '호남 자민련'이 돼 호남 고립을 자초할 것이라고 했다"라며 지역민들은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실망감이 컸는데, 정책이나 비전은 설득하지 않고 '상대방을 찍지 말라'는 선거 전략만 내세웠다"라고 비판했다. 

구 국장은 "호남 소외를 바꿔야 한다"라며 "선거 때만 찾아와서 호남은 텃밭이고 탯줄이라고 해놓고, 선거 끝나면 '전국 정당이 되기 위해 호남과 거리를 둬야 한다'는 논리가 앞선다. 그렇지만 탯줄이라는 호남을 등지고 전국 정당을 얘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이 '호남 보수'라면 더민주는 '호남 진보' 돼야"

기사 관련 사진
▲ 호남 민심 경청하는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들 신선호 시민플랫폼 나들 대표, 김동헌 광주경실련 사무처장, 탁영환 광주교육대 정치학 외래교수, 오경미 한국퍼실리테이터연합회 기획이사. 구길용 뉴시스 광주전남취재본부장이 12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국회의원 당선자 워크숍에서 참석해 "더불어민주당이 호남에서 어떻게 해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가"라는 박광온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탁영환 전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김종인 대표의 '셀프 비례대표 공천'에 대한 반발이 있었다"면서도 "그런데 시민들이 하는 얘기를 들어보니, 문재인 전 대표 말 한마디에 (셀프 공천 논란이) 다 정리되는 모습을 보고 그 시민은 '이 정당은 역시 친노 정당이구나, 희망이 없다'고 얘기하더라"고 말했다.

탁 교수는 이어 더민주의 '무원칙'을 지적했다. 그는 "공천룰이 선거 때마다 바뀌었다, 무슨 정당이 여론조사로 후보를 뽑나"라며 "이번에도 안심번호 공천이라며 100% 여론조사로 후보를 뽑았다. 당원이 있는데 왜 여론조사로 후보를 뽑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그는"이런 하향식 정당구조를 바꿔 고쳐나가면 국민들이 수권정당으로 인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탁 교수는 또 "세월호, 국정 교과서, '위안부' 협정 문제에 대해 선도적으로 당을 이끌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라며 "국민의당이 호남의 보수라면, 더민주는 호남의 진보 역할을 할 정당의 색깔을 보여주면 국민도 믿고 따라갈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우상호 원내대표는 당선자 워크숍 인사말에서 "4.13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승리하고 또 패배했다. 123석의 원내 제1당으로 우뚝 선 것은 승리지만 주 지지기반인 호남을 잃었다"라며 "승리에 도취하지 말고 호남 패배 앞에 겸허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표를 얻기 위해서가 아니라 진정성 있게 (광주를) 모시겠다는 말씀을 드린다. 원내대표인 제가 열심히 챙기겠다"라고 덧붙였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08988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