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곰히 생각해보니 호남이 정치판에서 그렇게 관심받던 지역은 아니었던것 같다

다른사람들이 보기엔  "저긴뭐 무조건 더불당 2번아냐? " 이런소리들을 자주 했으니깐


정치에 관심많은 내친구들도 그래도 저긴2번일것이다 라고 생각했다

모두가 기계적으로 내다봤다


호남의 변화조짐은 작년 무소속 천정배의 광주광역시 당선으로 부터 시작되었다

나는 그당시 " 아~뭐좀 생겨보려고 하는가보다 " 라고 생각했다

아니 근데 웬걸....


야권 대권주자인 안철수의 탈당... 호남네임드들의 탈당 ...그리고 신생정당 탄생

" 어?어어....이거 뭔가 엄청나네 "


그뒤부터 모든 한국언론의 스포트라이트는 호남의 선택이 어디일지에 관심사였다

여기 틀어도 호남 저기 틀어도 호남 TV에서도 내가 질릴정도로 연실 떠들어댔다

지금도 최고의 관심사는 언론이건 어디건 호남이다 아마도 대선때까지 갈거 같다

대통령이 누가되는 관심보다는 호남의 선택이 어디로 갈지가 지금도 최대의 관심사다


더 놀라운건 안철수 대표의 지지율은 제1야당인 더불당에 있을때보다 외부에 나오니 지지율이 높아져갔다

정치무관심층과 중도층들이 거기 잘나왔다고 연실 이야기했다.


그리고

내가볼땐 아무리 잘해봐도 국민의당이 호남의 3/1정도만 먹을것이라고 예상했다

3/1정도만 먹어도 얼마나 놀라운가...?


그리고 새누리당의 깨알같은 전북전남 호남 2석 (이정현이 패할줄 알았는데 개인기로 거뜬히 당선 선거의 교과서가 됨...)


역시 경쟁을 해야하는거 같다

경쟁을 하니까 국민이 대접받지 않는가


호남에서 새누리 더불당 국민의당 후보들 전부 호남만을 위해 일하겠다며 외치고 연설했다

그리고 전에 볼수없던 경제정책들이 쏟아지고 예산정책 대결의 장이 되었다

지금도 야권대선주자들은 너도나도 잘보이려고 호남에 내려가고 있다


이건 엄청난 변화이다

호남시민들이 정치인들위에 왕이 된것이다 이것이 주권아닌가 ?


어떤 친노편에선 좌파악플러는 호남주의자라는 말을 썼다

나는 호남출신들이 어떤생각을 가질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호남주의자라는말 괜찮다고 본다

호남에 대한 애향심 있어보인다고나 할까 ?  (난 지방은 그런것이 부럽다 고향에 대한 애틋함)


더이상 무시받는 무대접받는 일은 하지말자

노예가 아닌 주인으로써 정치를 바라보자

나의 삶과 이익을 주는 정당과 후보에 투표하자


그리고 친노일베 악플은 당연히 신경쓰지말자

원래 회색은 극노극좌극우 여기저기 극단주의자들에게 욕먹는 법이니 ^^


이번 호남의 선택은 정말 탁월했고 나는 최초로 호남선거에 반했다

호남이 이렇게 관심받던 일이 있었는가? 


나는 계속 호남이 관심 받았으면 좋겠다.

민주화정신은 알았으니

경제발전복지민생 정신...여행가고싶은 도시로 만드는 정치...일자리가 많아 고향을 떠나지않는 정치..


그런 투표를 하는 호남을 나는 보고싶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