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익과 가치는 어떤 관계일까? 이해란 재화가치의 입출이나 쾌·불쾌와 결부된 상태이다. 가치란 어떤 상태나 관계에 대해 당부를 매기고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다. 가치가 추상화되어 이념으로 화할 수 있다. (이념은 이념을 안출한 주체에게 봉사하기 위해 고안된 하나의 도구이지 목적이 아니다.)

 

이해와 가치는 목적과 수단의 관계도 아니다. 보통 이해는 가치와 결부되고 유통된다. 예를 들어 광주 정신이라는 가치는 민주주의라는 가치를 한국사회가 유의미한 가치로 여기고 있음을 드러내는 것으로 반사회적이 아니라는 긍정적 평가를 함축한다.

 

자유나 평등을 주요소로 하는 민주주의란 근대에 인간들이 발견한 사회를 지탱하는 효율적인 원리의 요소로 공공의 이익과 결부돼 있다. 즉 이익와 가치는 이처럼 밀접한 불가분의 관계이지 이익 따로 가치 따로 유통되지 않는다.

 

혹자는 2016413일 총선에서의 호남의 선택을 가치보다 이익을 우선했다고 얘기한다.

 

기존의 호남이 지향했던 가치나 이익은 무엇이었는가? 소외의 극복, 상대적 결핍의 해소 지향이 곧 실존적 이익이겠고 이를 다르게 바라보면 평등과 자유라는 이념적 가치에의 지향이었다. 자유 특히 평등은 손 안의 것이 아닌 지향할 가치지만, 그 이념에의 지향을 구현해가는 과정에서 소외나 결핍이 해소될 가능성을 가진다. 이것이 호남에게 주어지는 실존적 이익이다.

 

그간 절대적 몰표로 보여준 호남의 집단 의지란 실존적으로 결핍과 소외의 해소요, 곧 가치 측면에서 자유와 평등에의 지향이었다.

 

호남은 이익과 가치를 실현할 도구로서 DJ에 이어 노무현을 선택했다가 지역주의 양비론을 택한 영남패권주의자 노무현에게 배신감을 맛봤다. 그래서 이번 총선에서 다른 대안을 발견하자 호남의 이익과 가치를 실현할 도구를 자연스럽게 바꿨다.

 

호남이 지향하는 가치나 이익은 남의 몫을 빼앗으려는 것이 아니라 그 동안 부당하게 박탈당했던 정당한 몫을 되찾으려는 것일 뿐이다. 정당한 몫을 되찾기도 전에 남의 몫을 빼앗으려 한다는 혐의를 뒤집어 씌우려는 불순한 의도가 아닌 한 호남의 이번 선택을 지금껏 지향했던 의로운 가치를 버리고 이익을 우선했다고 보는 안목은 천박할 뿐이다.

 

호남이 정당한 몫을 되찾기 위해 소수대표제를 통해 더민주당을 버리고 국민의당을 선택한, 조금 더 그럴 듯한 도구로 바꿨을 뿐이며, 그 선택은 정치적으로나 실존적으로나 가치보다 이익을 우선한 선택이 아니라 이전의 패턴을 변함없이 관철하는 광주정신의 실천이었을 뿐이다.


시대정신과반영남패권주의 전자책입니다. 다운로드하여 전파해주세요.


http://passionic.tistory.com/attachment/cfile4.uf@270FB63656EA5D290F10D8.chm

전자책 다운로드해 열었으나 (보안이 강화된 운영체제에서) 백지만 보인다면

1 '시대정신인반영남패권주의.chm'파일을 마우스 포인터로 가리킨 후 우측 버튼 클릭

2. 팝업메뉴에서 맨 아래 쪽 - property 선택

3. General-> security -> unlock 을 클릭하시면 읽을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마치 자신들의 구원을 위한 것인 양 자신들의 예속을 위해 싸우고, 한 사람의 허영을 위해 피와 목숨을 바치는 것을 수치가 아니라 최고의 영예라 믿는다 - 스피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