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외곽 싱크탱크 총선분석
"제1당 승리이지만 호남 패배… 與 자만엔 분노·심판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개혁 성향 의원 모임 더좋은미래와 당 외곽 싱크탱크인 더미래연구소는 21일 4·13 총선 결과에 대해 "정권과 제1 야당에 대한 '순차적 심판'이었다"며 "선거 직전 문재인 전 대표의 호남 방문은 효과가 미미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총선 평가와 전망' 토론회에서 우상호 의원은 "이번 총선은 승리이자 패배"라며 "제1당으로 자리매김했지만 호남 패배로 지지 기반을 잃었다. 중도 외연 확장 전략은 계속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가 21일 국회에서 개최한 총선 토론회에서 변재일(왼쪽부터), 남인순, 우상호, 이철희 당선자가 발언을 듣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가 21일 국회에서 개최한 총선 토론회에서 변재일(왼쪽부터), 남인순, 우상호, 이철희 당선자가 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새누리당은 이번 선거에서 '어떻게 해도 이길 수 있다'는 자만에 빠져 있었다"며 "'진박(眞朴) 공천'과 이한구·윤상현의 막말, 김무성의 도장 파동 등에 대한 국민적 분노와 심판이 있었다"고 했다. 이 교수는 "새누리당이 오만불손, 계파공천, 막말 파동, 불통, 무(無)변화를 보였다면 더민주는 당명과 대표 교체, 이념적 스탠스, 공천에서 차별화한 것이 선거 결과를 갈랐다"고 했다.

정한울 고려대 교수는 "지역구는 더민주, 정당투표는 국민의당을 선택하는 '분할 투표' 현상이 나타났다"며 "국민의당은 전체적으로 야권 표와 새누리당 표를 동시에 잠식했고, 선거 전후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당 호감도가 두드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4/22/2016042200300.html<iframe width="250" height="250" src="http://cad.chosun.com/RealMedia/ads/adstream_sx.ads/www.chosun.com/news@x74"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noresize="" scrolling="no"></iframe>지게 개선됐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전 대표의 호남 방문의 직접적인 효과가 없었다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최소한 두 번 방문한 정도의 효과는 없었다"며 "문 전 대표의 총선 기간 중 호감도는 좋아졌다는 의견보다 나빠졌다는 의견이 많다"고 했다. 이날 토론회엔 변재일·진선미·남인순·홍종학 의원과 이철희 당 전략기획위원장 등 당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4/22/2016042200300.html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