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4월 셋째 주(19~21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새누리당 30%, 더불어민주당 24%, 국민의당 25%, 정의당 7%, 없음/의견유보 14%다. 새누리당 지지도는 지난 주(11~12일, 총선 직전 이틀) 대비 7%포인트 하락했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각각 4%포인트, 8%포인트 상승했다. 정의당은 변함 없었고, 무당층 비율은 5%포인트 줄었다.

◎ 2012년 총선과 대선, 2014년 지방선거 직후에도 무당층이 연중 최소 규모로 줄었다가 이후 몇 주 만에 선거 전 평소 수준으로 회복됐다. 현재 무당층의 감소 역시 선거 직후 일시적 현상일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16년 만의 '여소야대' 국회와 3당 경쟁 체제에 유권자들의 관심이 더 오래 머물 가능성도 있다.

◎ 이번 주 새누리당 지지도(30%)는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다. 2012년 1월 초 당시 한나라당 지지도는 '고승덕 돈봉투 폭로' 직후 22%까지 하락했으나, 이후 새누리당으로 당명을 바꾸고 4월 제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과반 의석을 차지하며 점차 상승했다.

◎ 더불어민주당 지지도(24%)는 올해 최고치로, 2014년 3월 초 민주당-새정치연합 신당 창당 선언 직후와 6월 지방선거 후 몇 차례 30%를 상회했고 민주통합당 시절이던 2012년 대선 직전에는 36~37%까지 오른 바 있다. 국민의당 지지도는 4주 연속 상승해 창당 이후 최고치(25%)를 경신했고, 정의당 지지도 역시 창당 이후 최고치(7%)에 해당한다.

◎ 이념 성향별로 볼 때 보수층은 59%가 새누리당을, 진보층은 39%가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며 중도층은 새누리:더민주:국민의당이 20%:27%:33%다. 특히 중도층에서의 국민의당 지지도는 3월 넷째 주 12% → 다섯째 주 15% → 4월 첫째 주 21% → 둘째 주(선거 직전 이틀) 27% → 셋째 주 33%로 바뀌어 최근 국민의당 약진에 기반이 됐다.

◎ 참고로 한국갤럽이 총선 직전인 4월 11~12일 투표할 비례대표 정당을 물은 결과 새누리당 30%, 더불어민주당 20%, 국민의당 20%, 정의당 8%, 기타 정당 2%였고 18%는 응답을 유보했다. 4월 13일 개표 결과 비례대표 득표율은 새누리당 33.5%, 더불어민주당 25.5%, 국민의당 26.7%, 정의당 7.2%, 기타 정당 7.0%였다. 즉 이번 주 정당 지지도는 비례대표 투표 결과와 비슷한 양상을 띤다.

◎ 더민주는 2012년 이후 여러 차례 위기 속에서도 지지도 20% 내외를 유지할 정도로 핵심 지지층이 견고하다. 반면 창당 후 채 3개월이 안 된 국민의당 지지층은 아직 기대 섞인 성원을 보내는 입장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주 정당 지지도에서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지만, 국민의당은 더민주에 비해 향후 변동의 여지가 더 크다.


1461291379932.jpg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