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문재인의 정계은퇴를 DJ의 정계은퇴에 비유하는 것은 DJ에 대한 모독입니다. 그 이유는, 문재인은 '선거 전에 호남유권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은퇴를 주장한' 반면 DJ는 선거 결과를 놓고 은퇴를 했으니 말입니다.


즉, DJ는 결과에 대한 책임을 졌지만 문재인은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고 해놓고 결과에 책임을 지지 않으니' 말입니다. 뭐, 더도 덜도 아닌 '문재인다운 행동이고 첨언하는 것조차 아까운 쓰레기급 정치인'이지만 엄밀하게 이야기하자면 이 것도 정치적 자기변호(political self-representation)로 해석해 줄 수 있지만 그건 일단 은퇴한 후 성립되는 논리입니다.


문재인의 현 나이는 DJ가 정계은퇴를 선언하던 때의 나이에 비해 4살 정도 적습니다. 그러니까 정계은퇴를 한 후 차차기 대선, 하다 못해 1년 정도 은퇴한 후 대신 시점에서 정계복귀를 해도 충분합니다. 


문제는 그가 은퇴를 하지 않고 식언을 하는 이유는 바로 '정치공학적으로 탄생한 정치인'이라는 한계 때문이죠. 그리고 자신감의 결여. 그가 지속해서 안철수에게 딴지를 놓아야만 그를 지지하는 영역이 확보되는 네거티브에 의존하는 정치인이고 그런 그를 변호하는 친노집단의 속성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즉, 이번에 비판적 지지를 한 호남 유권자들 그리고 호남 출신 수도권 유권자들은 안철수가 제대로 된 정치를 보여준다면 더 이상 문재인에게 지지를 보낼 이유도 없고 문재인을 대처할 다른 대선 후보를 찾을 것이 분명하고 안철수 이후에 차차기 대선 후보로는 호남의 유성갑 의원, 윤장현 의원 등 많이 있으니까요. 즉, 정치력을 발휘할 기회조차 박탈 당해서이지 제가 보기에 정권을 잡으면 정치력을 발휘할 호남출신 정치인은 많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그들이 정치력을 발휘한다면, 더 이상 문재인에게 눈길을 두겠습니까? '씨바, 저 인간에게 속았네'라면서 돌팔매질이나 안하면 다행이지요.


식언을 일삼으며 지지자들을 호도하는 그는 사실 알고보면 참 불쌍한 인물입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