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야권 분열로 폭 망하면 구원투수로 더민당 들어와서 당권잡고 국민의 당 천정배 정동영 흡수해서 안철수 오리알 만들고 자신이 대권주자로 나간다는 시나리오를 생각하고 움직이지 않고 간만 보았는데 새되었죠

국민의 당은 반문 연합인데 수도권의 손학규가 빠졌는데 손학규계 의원들 탈당 합류하고 같이 돌아다녔으면 국민의 당이 수도권에서 10석 이상은 얻을 수 있었다고 봐야죠

새누리 심판 분위기 속에서도 국민의 당 후보들이 인물이 약한데도 불구하고 거의 20%가까운 득표를 했거든요

만일 손학규가 가세를 했다면 인물도 훨 나은 사람들이 모였을 것이고 국민의 당 표가 사표된다는 생각도 유권자들이 덜 했겠죠


모름지기 대통령 정도를 꿈꾸는 지도자라면 소신으로 움직여야죠

망할 때 망하더라도

그리고 자신이 판을 바꾸는 행동을 해야죠

그런점에서 이번 선거의 승자는 안철수이고 안철수는 가장 지도자다운 리더쉽을 보여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