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나 누군가가 댓글을 단다고 해도, 제가 답을 못 해드릴 것 같아서 자유게시판에다가 글을 씁니다. 


1. 선거의 변수

야당에서 친노가 당권을 잡으면 선거에서 이기고 비노가 잡으면 선거에서 졌죠. 왜냐? 수도권 비노 지지자들은 친노가 당권을 잡으면 야당에 투표 안 하거든요. 박근혜보다 문재인이 싫고, 새누리보다 친노가 싫다는 거죠.

사실 우리 선거판에서 이게 거의 유일한 선거 변수입니다. 수도권 비노 지지자들이 누구에게 투표하느냐.


그런 생각 존중합니다. 다만, 친노가 당권 잡으면 선거에 진다는 것을 근거로 욕하는 건 납득할 수 없습니다. 자기들이 야당에 투표하지 않아놓고, 야당이 선거에서 졌다고 욕하는 건 말이 안 돼죠. 물론 야당에 투표한 사람은 제가 비판하는 대상에서 제외합니다.


좌우간 국민의당이 창당했으니 이제 비노지지자들은 국민의당에 투표할 겁니다. 가장 큰 선거의 변수가 국민의당 창당으로 상수화되는 거라고 봅니다.


2. 야권의 분열

문재인에게 야권의 분열에 책임이 있죠. 비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탈당파들은 그래서는 안 되죠. 자기들이 분열시켜 놓고, 분열 시킨 원인을 제공했다고 욕하면 안 되죠.


3. 이념

새누리보다는 더민주가 더 진보 쪽에 가까울 겁니다. 그런데 전통적인 야당 지지 지역인 호남이 영남보다 더 진보적인가? 약간은 그렇겠지만, 아주 많이는 아니라고 봅니다. 제가 편의상 진보와 약간은 좌파적인 성향을 같은 의미로 썼습니다.


특히 호남에서 연세 드신 분들.. 이 분들은 당연히 보수적인 성향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더민주, 특히 친노쪽에서 진보적인 것들을 들고 오면 싫겠죠. 국민의당 창당 전까지는, 이 분들이 민주당은 '중도'를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겠지만, 이제 이 분들은 국민의당을 지지할 겁니다.


호남에서  연령별로 국민의당과 더민주를 지지하는데 차이가 있는 건 바로 이런 이념의 차이 때문이라고 봅니다.


물론 저는 이런 성향을 존중합니다. 다만, 이념의 차이가 있다는 걸 부정하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4. 호남의 국민의당

저는 호남출신이 아니기 때문에 호남의 정서를 다 알지는 못합니다. 그리고 호남분들이 지향하는 바를 기존의 야당, 즉 더민주가 반영하지 못한다면, 호남분들의 가치를 담을 수 있는 분들이 원내에 진출해야 합니다. 그래서, 저는 진심으로 국민의당이 호남에서 선전하길 바랍니다.

저는 천정배는 신뢰합니다. 저는 자기가 추구하는 바를 명확하게 말로 표현하는 정치인을 좋아하고 또 신뢰합니다. 천정배가 하는 말에 동의는 안 하지만 존중은 합니다. 천정배의 뜻을 펼치길 바랍니다.

하지만 안철수는 신뢰하지 않습니다. 2012년의 '진심' 얘기는 어디 갔습니까? 한사람씩 만나서 설득하겠다는 말은 왜 안 합니까?


5. 영패

영패가 모든 악의 근원이라고까지는 생각하지 않아도, 영패 자체는 인정합니다. 

영남 패권에 학을 떼시는 분들, 이 영남을 친노로 치환해서 다시 친노 패권에 치를 떨죠. 그런데 영패가 그렇게 싫다면. 영패의 제 1 주동세력인 새누리당이 주적 아닙니까? 영패가 그렇게 싫다면, 새누리부터 혐오해야 말이 된다고 봅니다.

그런데, 수도권에서 야권 단일화는 안 하겠다... 즉 새누리당이 이기는 것보다 더민주가 이기는 게 더 싫다... 이렇게 말하면서 영패가 문제 있다고 말하면 안 되죠. 

영패가 문제라면 국민의 의사를 대변하는 사람을 뽑는 선거에서, 영패 문제를 공식적으로 국회에서 제기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아야죠. 그런데 새누리당 의석수를 늘려서 영남 세력의 영향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선거에 임하겠다... 이건 아니죠. 수도권에서 후보 단일화 반대하는 사람이 영패 문제 운운하면 안 되죠. 도덕적인 문제가 아니라, 이런 사람들은 믿으면 뒷통수 까일 거라는 겁니다. 이런 못믿을 정치인들이 거짓말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새누리는 너무 세니까 포기하고, 내 너와바리인 야권에서 자기 자리 뺐기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그들 정치적 행위의 제 1 원칙이 아닌가 합니다.


6. 제가 지지하는 정치인/정당

정치인으로서는 저는 이재명 좋아합니다. 앞서 말했듯이 저는 자기의 생각을 명확하게 표현할 수 있는 정치인을 좋아합니다. 그리고 자기의 신념을 어떻게 성공적으로 실천해 왔는지를 보일 수 있는 사람을 좋아합니다. 제게는 이재명이 바로 그런 사람입니다.

안희정도 같은 이유로 좋아합니다.

천정배, 제가 동의하지는 않지만, 좋아합니다.


하지만 이들을 대통령감으로 생각하는 건 아닙니다.  그냥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거죠. 개인적으로 안철수, 문재인은 대통령이 안 되면 좋겠습니다. 나머지는 지켜보자는 입장입니다.


지지하는 정당은, 제가 그나마 가장 좋게 보는 정당은 정의당입니다. 녹색당, 노동당, 다 괜찮습니다. 물론 이들 당도 문제가 많지만, 저는 좌파 쪽을 지지합니다. 


7. 총선에서 제 입장

새누리당은 망하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저는 국민의 의사가 원내에 반영되는 걸 가장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그래서 호남에서는 국민의당이 선전하면 좋겠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더민주가 이기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정의당의 비례 대표 6석, 녹색당의 원내 진출을 기원합니다. 저는 원내에 진출한 정당이 다양한 게 좋다고 봅니다.


생각이 다른 건 인정합니다. 서로가 서로를 이해 못해서 싸우는 것도 자연스럽다고 봅니다. 저는 제가 갖는 견해를 반영할 수 있는 정치인이 원내에 진출하길 바랍니다만, 저와는 생각이 조금 달라도 정직한 사람이면 원내에 진출하는 것도 괜찮다고 봅니다.

누가 정직한 사람이냐를 판별하는 건 아주 쉽습니다. 지금 하는 얘기를 실천하기 위해 과거에 얼마나 노력했는가.. 과거에 본인이 내세운 신념을 시간이 지난 지금까지 얼마나 잘 실천해 왔는가...


대선 캠프 이름까지 '진심'으로 지은 안철수.. 그게 자기 신념이라면 대선 직후에 '진심' 얘기가 쏙 들어갈 수 없죠. 자기 신념보다 대통령 자리를 차지하는 게 우선이라는 얘기..

사람만이 희망이라던 문재인. 뭐, 그 얘기 자체는 줄곧 하는 것 같던데, 그게 정말 자기 신념이라면 의정활동을 통해서 사람만이 희망이라는 자기 신념을 성취하기 위해서 노력했어야죠. 그런데 그런 의정 활동 모습이 보이지 않았으니, 문재인에게는 자기 신념보다 다른 것들이 더 중요했다고 볼 수 있죠.

둘 다 정직하지는 못했습니다.


좌우간, 다양한 생각을 가잔 정직한 사람들이 원내에 진출하는 총선이 되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