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9909851776.png 1459909884502.png



알앤써치가 실시한 4월 첫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더민주당의 지지율은 전 주 대비 2.0%p 하락한 20.4%로 조사됐다. 새누리당은 전 주 대비 4%p 상승한 36.2%였다.

국민의당 지지율은 전 주 대비 6.3%p나 상승한 17.8%였고 정의당 지지율 역시 1.2%p상승한 9.2%였다.

더민주는 서울(25.1%)과 강원/제주(24.5%)에서 많은 지지를 얻었다. 경기/인천에선 23.1%, 전남/광주/전북에선 23.6%였다. 대구/경북에서 11.7%로 가장 낮았다. 반면 새누리당은 김무성 대표의 지지기반인 부산/울산/경남에서 52.6%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고 그 뒤를 박근혜 대통령의 텃밭 대구/경북(45.5%)이 뒤를 이었다. 충청권(43.3%)과 강원/제주(43.1%)에서도 40%를 넘었다. 호남에선 6.4%에 불과했다.

호남에서 가장 많은 지지기반을 얻은 곳은 국민의당(46.4%, 전 주 대비 7.8%p 상승)이었다. 국민의당은 이 덕분에 지지율이 대폭 오를 수 있었따. 이는 문 전 대표가 호남 방문을 놓고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불협화음을 보인 것과 김종인 호남뿌리론에 대한 역풍으로 보인다.



http://www.dailian.co.kr/news/view/566027/?sc=naver



호남에서 국민의당 바람이 예사롭지 않은 가운데 ‘녹색바람’의 진원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강철수’ 이미지를 얻은 안철수 공동대표 효과라는 분석과 함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한 반감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5일 국민일보와 CBS가 리얼미터에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주 11%대에 머물던 국민의당 지지율은 14.6%를 기록했다. 호남에서의 당 지지도 역시 27.6%에서 42.1%로 급등하면서 더민주를 앞섰다.


전문가들도 이 같은 국민의당의 선전의 배경에 ‘안철수 효과’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더민주의 야권 단일화 요구에 강하게 반대 의사를 표시하며 ‘강철수’ 면모를 보일 때마다 당의 지지도가 올라갔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새누리당도 공천 갈등으로 지지도가 하락했다”면서 “새누리당 지지층 일부도 국민의당으로 옮겨온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창당 이후 야권 통합을 둘러싼 지도부 간 갈등으로 주춤했지만, 안 공동대표가 본격적인 선거국면에 들어선 뒤 ‘연대 반대’에 대한 의지를 굽히지 않으면서 지지도 상승이 이어졌다는 것이다.




http://www.hankookilbo.com/v/22c355b3b534467aae4895791aec9324



국민의당이 지난 주말 호남 유세 이후 지지율 상승 탄력에 힘입어 수도권 공략에도 한창이다.


이 와중에 총 8곳의 광주 지역구 중 유일하게 국민의당이 열세였던 광산구을 지역마저 오차범위 내로 들어오면서 실제로 호남권 의석 싹쓸이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http://media.daum.net/politics/assembly/newsview?newsid=20160406075941345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