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큰행님' 문재인께서 김부겸이 대권 경쟁자로 성장하는 꼴을 보기 싫어

홍의락을 컷오프시켰는데

도리어 홍의락 지지율이 급상승했습니다.

이걸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어 굳이 대구에 가서 "얘 복당시킬거에요.

더불당으로 돌아올 인간이라구요. 제 말 무슨 뜻인지 알죠 (윙크)"

(실제 워딩이 아니라 제가 살을 붙인 것임)

에라이 비열한 인간아, 재 뿌리러 대구까지 가냐?

유시민은 더욱 비열합니다.

안철수가 탈당해서 창당할 때만 해도 "잘 되길 바란다. 이왕이면 새누리

표를 많이 가져왔으면 좋겠다"고 하더니

느닷없이 총선의 책임은 99% 안철수 탓이라며 낙선운동 운운합니다.

이게 고도의 술책인 게, 안철수를 까면 심상정이 위험해지거든요.

안철수 지지자들이 심상정을 찍어주겠습니까?

당내 친노파의 세력 확장을 위한 차도살인지계(안철수 지지자들의 손으로

심상정을 죽임)가 아닌가 의심됩니다.

하여튼 친노 족속들의 비열함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