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연대에 대하여 이렇게 거품 물던 인간이 이제는 국민의 당에게 연대 안한다고 울부짖고 있습니다.


진중권 트윗.png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