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9년 타계한 G. Freud는 지금 껏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있던 무의식을 과학적으로 규명할 수 있다고 성적 측면에 방점을 찍는 심층심리학을 창안했다. 미답의 불가시적 심리 영역을 과학의 영역으로 편입시키려 한 것이다.

 

그리하여, 인간의 의식·무의식적 행동의 저변에는 마음이 있고 그 마음의 반영이 행동이라는, 이른바 어떤 영역이든 약방의 감초처럼 심리가 개입할 단서를 마련하였다.

 

이 게시판에도 심리적 현상들이 즐비하다. 아니 전체가 심리의 반영이다. 게시판 배열, 조회수, 노출 필드, 배치, 추천, 댓글, 색상 등 헤아릴 수 없을 정도이다.

 

특히 글을 쓰는 것은 무의식도 아닌 의식의 반영이다. 즉 의식적 동기에 기인한 적극적 행동이다.  정치,사회적 행위도 당연히 어떤 심리에 기인한 (집단)행동이다.

 

 

심리적 접근은 분석대상을 보다 근원적으로 규명하는데 기여한다. 심리학이 아직 다른 인접과학보다 정량적이거나 실증적 측면에서 취약하지만서도 그 불완전성에도 불구하고 한 몫 해 내고 있음은 명백하다. 오히려 임상심리 측면에서는 과잉개입이 문제될 정도라고 보여진다.

 

정치판에서의 현안은 우리 문제이다. 따라서 문제해결 전략은 효율적이어야 한다.

 

 이 공간이 자유방임적인 최소규제를 택하고 또, 하루당 게시물을 제한하는 그것은 곧, 효율성을 염두에 둔 고민의 흔적이 명백하다.   때문에 이 공간에 제출되는 글은 이 아크로광장의 존재의의(의미)에 배치되지 않으며, 반사회적, 비이성적인 내용이 아닌 그 어떤 시도도 환영받아야 한다.  다름아닌 J. F. 사르트르의 글쓰기 자세와 다름없는 자세이다.

    

(그렇게 쓰여진 글이래도 아직 독자의 간택이란 지난한 관문이 남아있다.)


시대정신과반영남패권주의 전자책입니다. 다운로드하여 전파해주세요.


http://passionic.tistory.com/attachment/cfile4.uf@270FB63656EA5D290F10D8.chm

전자책 다운로드해 열었으나 (보안이 강화된 운영체제에서) 백지만 보인다면

1 '시대정신인반영남패권주의.chm'파일을 마우스 포인터로 가리킨 후 우측 버튼 클릭

2. 팝업메뉴에서 맨 아래 쪽 - property 선택

3. General-> security -> unlock 을 클릭하시면 읽을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마치 자신들의 구원을 위한 것인 양 자신들의 예속을 위해 싸우고, 한 사람의 허영을 위해 피와 목숨을 바치는 것을 수치가 아니라 최고의 영예라 믿는다 - 스피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