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평련 주대표 페북에 이번 비례대표 중앙위안에 호남이 한명도 없다고 하면서 친노 패권주의를 말하니

어떤 분이 자기는 친노가 뭔 뜻인지 모른다네요

노무현을 좋아하는 자기도 친노냐 패권주의냐 이렇게 진지하게 말하는데 참

문재인이나 친노 패거리들이 처음에는 친노 없다라고 하다가 있는 실체를 더 이상 부정할 수 없으니까 친노 패권 아니다로 바꾼지가 언제인데

대한민국 심지어 한경오까지 친노를 정치집단의 하나로 언급하는데 아직도 친노자체를 부정하는 사람들이 상당수 있어요


참 좋겠어요 노무현이나 문재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