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미, 표절 또 드러났는데 ‘당선권’ 배치
장관 후보 청문회때와 달리
‘이중잣대’ 적용 도마에 올라

더불어민주당이 제자의 논문 표절이 드러난 박경미 홍익대 교수를 22일 예정대로 당선 안정권에 배치하면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 교수가 과거에 또다른 제자의 논문을 표절한 사실도 새롭게 드러났다. 

지난 2004년 <대한수학교육학회지>에 발표된 박 교수의 논문 ‘중국 수학교육 과정의 내용과 구성 방식의 특징’을 살펴보면, 같은 해 홍익대 교육대학원 석사과정을 통과한 강아무개씨의 학위논문 ‘중국의 수학교육 과정 분석 및 연구’와 상당 부분 내용이 겹쳤다. 박 교수의 논문 16쪽 중 절반 정도가 강씨의 석사논문과 토씨까지 같지만 참고문헌엔 언급이 없었다.

학계에서는 박 교수의 표절을 ‘용납하기 어려운 수준’이라고 입을 모은다. 사범계열의 한 교수는 “석·박사 학생이 학위논문을 쓴 뒤 지도교수를 교신저자로 넣어 학술지에 발표하는 경우는 있지만 지도교수가 논문에 단초를 제공했더라도 자신이 단독 저자로 해당 논문을 발표하는 경우는 없다”며 “학계의 암묵적 관행을 고려해 봐도 죄질이 나쁘다”고 말했다.

--------------

이에 대한 국민의당 논평:

“박 교수의 전력은 힘없는 제자의 논문을 표절했다는 점에서 갑질 중의 갑질

“더민주가 이런 후보를 앞세운다면 앞으로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제대로 치를 수 없는 식물야당이 될 것”